[세종로의 아침] 외래 관광객 기록은 깨질까/손원천 문화부 선임기자

입력 : ㅣ 수정 : 2019-11-14 02: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손원천 문화부 선임기자

▲ 손원천 문화부 선임기자

관광시장이 호조다. 한국을 찾는 외국인 숫자가 상승세를 이어 가고 있다. 한국관광공사가 지난달 낸 한국관광통계를 보면 9월까지 방한 외래객이 약 1300만명에 달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6.1% 상승한 수치다. 중국, 일본 등 관광지표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두 국가와의 관계가 매끄럽지 않은 상황에서 거두고 있는 성적이라 더 고무적이다.

상승세의 주역은 중국이다. 한한령 등 중국 정부의 제재에도 약 450만명의 중국인이 한국을 찾았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견줘 27.1%나 급상승했다.

동남아 국가들의 성장세도 눈에 띈다. 특히 베트남의 상승세(25.0%)가 놀랍다. 필리핀(13.2%) 등에 비해 거의 두 배에 달한다. 다만 늘어난 비율에 비해 실제 관광객 숫자는 적다. 9월까지 통틀어 41만 5000명 정도다. 지난해와의 차이 역시 8만여명에 불과하다. 지난해보다 100만명 가까이 증가한 중국에 견주기엔 턱없이 부족한 숫자다. 관광시장 성장에 가장 중요한 요소는 역시 이웃 국가와의 교류라는 단순한 사실을 새삼 일깨우는 대목이다.

이 같은 호조세 덕에 외래 관광객 기록 경신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외래 관광객 최고 기록은 2016년 세운 1724만명이다. 2012년 처음으로 외래 관광객 1000만명 시대를 연 이후 불과 4년 만의 경사였다. 이후 사드 사태 등의 악재가 잇달아 터지면서 지난해엔 1535만명에 그쳤다.

말이 1700만명이지 이 수치가 가진 파급효과는 엄청나다. 당시 문화체육관광부가 내놓은 자료에 따르면 외래 관광객 1700만명 입국은 19조 4000억원의 관광 수입과 34조 5000억원의 생산유발 효과를 가져온다. 취업유발 인원은 37만 4000명에 달한다. 내수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미치는 효과가 이만저만 큰 게 아니다.

지금처럼 두 자릿수 증가세를 이어간다면 외래 관광객 기록은 당연히 경신된다. 관광공사는 현 추세가 연말까지 이어질 경우 외래 관광객이 1730만~1740만명에 이를 것이라 조심스레 전망한다. 가장 큰 변수는 일본 시장이다. 지난 8월부터 지난해 수준으로 동결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외래 관광객 톱5’ 중 하나인 홍콩의 마이너스(-2%) 성장도 걱정스럽다.

기록 경신의 마지노선은 3%다. 4분기 외래 관광객 증가폭이 3%를 밑돌면 기록 경신은 다음으로 미뤄야 한다. 다행히 10월 한 달은 관광 분야에서 특별한 이슈가 없었다. 막연한 기대이긴 해도 남은 11월, 12월 두 달 동안 초대형 악재가 터지지 않는 한 3%를 넘지 못할 이유는 없을 듯하다.

관광강국의 국민이 돼 본 경험은 무척 중요하다. 특히 우리나라에 뭐 볼 게 있냐며 여전히 반신반의하는 사람들에게 이런 경험은 변화와 자신감 회복의 강력한 모티브가 된다. 기록 경신이 단지 수치상의 문제만은 아닌 이유다.

올해 우리는 외래 관광객 기록을 새로 쓸 수 있을까. 기록 경신 여부를 대략적으로 가늠할 수 있는 시기는 이달 말쯤이다. 최종 성적표를 받기까지는 앞으로도 달포가량 더 기다려야 한다. ‘심장이 쫄깃해질’ 법한 시간이긴 해도 나라 안팎이 온통 복잡하고 우울한 이야기들로 가득 찬 마당에 이만하면 행복한 소식이 아닐까 싶다.

angler@seoul.co.kr
2019-11-14 3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