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만원짜리가 150만원으로 둔갑…‘매크로 암표’ 판매책 검거

입력 : ㅣ 수정 : 2019-11-14 15: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매크로 프로그램을 이용해 아이돌 공연이나 팬 미팅 표를 싹쓸이한 후 이를 암표로 판매해 수억 원을 챙긴 조직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북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매크로 프로그램(여러 아이디로 대량 구매하는 프로그램)을 이용해 암표를 판매한 일당 22명을 검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 가운데 총책 A(29)씨와 매크로 프로그램 제작자 B(29)씨를 업무방해, 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로 구속했다. 이들은 2016년 5월부터 2019년 8월까지 아이돌그룹 공연표 등 9173장을 중고거래 사이트를 통해 팔아 티켓 판매 업무를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매크로 총책·제작자를 비롯해 국내 판매책과 해외 판매책까지 두고서 조직적인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여러 사람의 ID를 돈을 주고산 뒤 이를 이용해 표를 대량으로 구매하는 수법을 이용했다. 티켓은 중고거래 사이트 ‘중고나라’ 등에서 많게는 10배가 넘는 가격으로 판매됐다. 실제 한 유명 아이돌 가수의 13만원짜리 콘서트 티켓이 150만원에 팔리기도 했다.

경찰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매크로 암표’를 근절하기 위해 문화체육관광부와 합동 온라인 암표 대응 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문체부가 암표 신고 게시판을 통해 의심 사례를 받아서 경찰에 직접 수사 의뢰하기로 했다. 앞서 경찰은 올 초 아이돌 공연의 티켓 판매 경로를 분석한 결과, 판매된 티켓 2652매가 비정상적 경로로 배송된 사실을 파악하고 내사를 시작했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