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물가 넉 달 만에 반등했지만… ‘D’공포는 여전

입력 : ㅣ 수정 : 2019-12-03 01: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1월 0.2% 상승에도 근원물가는 ‘바닥’
‘역대 최장’ 11개월 연속 0%대 초저물가
“연말 회복”“사실상 디플레” 전망 엇갈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0.2%로 집계되며 4개월 만에 오름세를 보였다. 하지만 0%대 저물가 현상이 역대 최장 기간인 11개월 동안 지속된 데다 기초적인 물가상승률인 근원물가는 20년 만에 최저였던 지난 9월과 동일한 수준이다. 경기 침체에 따른 물가 하락을 뜻하는 디플레이션을 안심할 상황이 아니라는 뜻이다. 통계청이 2일 발표한 ‘2019년 11월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04.87(2015년=100)로 지난해 11월보다 0.2% 상승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 1월 0.8%를 기록한 이후 7월까지 0%대(0.6%)를 이어 오다 지난 8월 -0.038%를 기록하며 사실상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지난 9월에는 -0.4%로 하락했고 10월에는 0.0%로 나타났다. 11월 소비자물가는 지난 7월 이후 4개월 만에 반등됐다.

다만 1%를 밑도는 저물가 현상은 올해 1월부터 11개월째 지속됐다. 1965년 관련 통계가 작성되기 시작한 이래 가장 길었다. 올해가 얼마 남지 않았다는 점에서 연간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0%대가 확실시된다. 이두원 통계청 물가동향과장은 “그동안 농산물 가격하락세가 물가를 낮추는 데 기여했지만 가을 태풍으로 채소류 가격이 상승해 농산물의 가격 하락 폭이 줄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일시적 충격의 영향을 반영하지 않은 근원물가는 여전히 낮은 수준이다. 계절적 요인에 따라 등락이 큰 농산물과 외부 요인에 민감한 석유류 등을 제거하고 산출한 ‘농산물 및 석유류 제외지수’는 지난해 11월보다 0.6% 상승하는 데 그쳤다. 1999년 11월(0.6%) 이후 20년 만에 가장 낮았던 지난 9월(0.6%)과 같은 수준이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기준 근원물가인 ‘식료품 및 에너지 제외지수’도 1년 전보다 0.5% 상승하는 데 그쳐 지난 9월(0.5%)과 동일한 수준이다.

통계청은 근원물가가 낮은 데 대해 무상교육과 무상급식 등 교육 정책과 같은 공급 요인을 꼽았다. 기획재정부는 “최근 저물가 흐름은 수요 측 물가 압력이 낮아지는 가운데 공급 측 요인과 정책 요인에 의해 나타난 현상”이라며 “연말에는 0% 중반대로 회복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성태윤 연세대 경제학부 교수는 “근원물가가 최저치로 내려앉은 상황에서 전년 동기 대비 0.2% 상승은 큰 의미가 없다”면서 “사실상 수요 측 물가압력 하락에 따른 디플레이션으로 봐도 무방하다”고 지적했다.

세종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2019-12-03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