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 중 9명 “진보·보수 갈등 심각”

입력 : ㅣ 수정 : 2019-12-10 02: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91.8% “이념 갈등 심화”… 3년새 14.5%P↑
63% “행복”… “통일 서두를 필요없다” 6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우리 사회가 겪는 집단 갈등 가운데 가장 심각한 문제로 ‘진보와 보수’ 간 갈등이 꼽혔다. 직전 조사에서 갈등이 경제 분야에서 도드라졌다면 이번엔 사회 분야 갈등이 심화한 모양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갤럽조사연구소에 의뢰해 지난 8월 27일부터 한 달 동안 전국 성인 남녀 5100명을 대상으로 개별 면접한 ‘2019년 한국인의 의식·가치관 조사’ 결과를 9일 발표했다. 이 조사는 1996년 처음 시작해 5년마다 진행하다 2013년부터 3년에 한 번꼴로 하고 있다.

집단 갈등에 관한 질문에 ‘진보와 보수 간 갈등이 크다’는 응답이 91.8%로 가장 높았다. 이념 갈등은 2016년 조사에서 5번째였지만, 3년 사이 무려 14.5% 포인트나 상승해 최고를 기록했다. 이어 ‘정규직-비정규직’ 갈등이 85.3%, ‘대기업-중소기업’이 81.1%, ‘부유층-서민층’이 78.9%였다. 세대 간 갈등은 68.0%로 이전 조사(68.7%)보다 다소 줄었지만, 남녀 갈등은 43.1%에서 54.9%로, 3년 만에 크게 상승했다.

‘우리나라가 당면한 가장 심각한 문제’를 묻는 말에는 ‘일자리’(31.3%)를 가장 많이 언급했다. 이어 ‘저출산·고령화’(22.9%), ‘빈부격차(20.2%)’ 순이었다. ‘전반적인 상황을 고려했을 때 어느 정도 행복한가?’란 질문에는 ‘행복하다’는 응답이 63.6%를 차지했다.

‘우리나라가 어떤 나라가 되었으면 좋겠는가’라는 질문에는 ‘경제적으로 부유한 나라’(41.1%), ‘정치적으로 민주주의가 성숙한 나라’(23.8%), ‘사회복지가 완비된 나라’(16.8%) 순으로 답했다. 북한에 대해선 ‘힘을 합쳐야 할 협력 대상’(42.0%), ‘우리가 도와주어야 할 대상’(8.8%) 등 우호적인 응답이 50.8%를 차지했다. 통일에 관해서는 ‘서두를 필요가 없다’는 응답이 61.1%로 조사 이래 가장 높았다.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2019-12-10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