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방송 진행자처럼 능숙한 文…분위기 띄우고 추가 질문 받고

입력 : ㅣ 수정 : 2020-01-15 06: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년회견 이모저모
문 대통령, “질문 받겠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 신년 기자회견에서 질문을 요청하는 기자를 지정하고 있다. 2020.1.14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 대통령, “질문 받겠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 신년 기자회견에서 질문을 요청하는 기자를 지정하고 있다. 2020.1.14
연합뉴스

“참고로 모니터 두 개 있는데 질문한 기자님 성명과 소속, 그리고 질문 요지가 있습니다. 과거에도 (참모진이 올려준) 답변이 올라와 있는 것 아니냐고 해서, 혹시라도 미리 말씀드립니다(웃음).”

14일 청와대 영빈관에 진행된 신년 기자회견의 첫 질문을 받은 문재인 대통령은 이처럼 농담으로 분위기를 누그러뜨렸다. 사회를 맡은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의 역할은 최소화한 채 문 대통령이 직접 질문자를 지명하고, 분위기를 띄우는 등 생방송 진행자 못지않은 솜씨를 보였다. 당초 회견은 90분간 예정됐지만, 대통령이 2개 질문을 추가로 받으면서 107분간 이어졌다.

문 대통령은 강원지역 기자가 질문을 하자 “우리 기자님이 설악산 케이블카 문제나, 곤돌라 문제 등 지역 문제를 말씀하시지 않고 일반적인 말씀을 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해 웃음이 터져 나왔다. 빼곡히 앉은 기자들을 지명하는 과정에서 누가 선택됐는지 혼돈이 생기자 문 대통령은 “제가 마음이 약해서요, 아까 손든 옆의 분”이라고 다시 기회를 주기도 했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20-01-15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