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산반도 팔경 ‘부안 직소폭포 일원’ 명승 된다

입력 : ㅣ 수정 : 2020-01-15 02: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화재청 “주상절리 등 지질학적 가치”
직소폭포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직소폭포

전북 부안 변산반도를 대표하는 팔경(八景) 중 하나인 직소폭포 일원이 국가지정문화재가 된다.

문화재청은 웅장한 폭포와 여러 못을 거치며 흐르는 맑은 계곡물의 뛰어난 풍광으로 예부터 사람들이 즐겨 찾던 경승지인 ‘부안 직소폭포 일원’을 명승으로 지정 예고했다고 14일 밝혔다. 변산반도 중심부에 위치한 직소폭포 주변은 ‘실상용추’(實相龍湫)라 불리는 소(沼), 분옥담(噴玉潭), 선녀탕(仙女湯) 등이 이어져 경관이 아름답다. 화산암에서 생겨난 주상절리와 침식 지형이 존재해 지질학적 가치가 크고, 자연환경이 잘 보존됐다는 평가를 받는다. 가뭄이 들면 실상용추에서 기우제를 올렸다는 설도 전해 민속학적 의미도 있다.

조선 후기 삼절(三絶, 시·서·화에 두루 능한 사람)로 불린 표암 강세황이 부안 일대를 그린 ‘우금암도’(禹金巖圖)에 직소폭포 그림이 있고, 구한말에 순국한 송병선은 직소폭포 주변 경치를 즐긴 경험을 ‘변산기’(邊山記)에 기록했다. 이외에도 많은 문인이 직소폭포를 감상한 뒤 글과 그림을 남겼다.

직소폭포 일원이 명승이 되면 부안 명승은 ‘부안 채석강·적벽강 일원’을 포함해 두 건이 된다. 문화재청은 예고 기간 30일 동안 각계 의견을 수렴한 뒤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명승 지정 여부를 확정한다.

이순녀 선임기자 coral@seoul.co.kr

2020-01-15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