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미 없는 질문” 발끈한 아베

입력 : ㅣ 수정 : 2020-02-14 03: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야당 의원 “도미는 머리부터 썩어… 총리직 내려놓아야”
강력 반발 野 징벌동의안 제출 합의
꼬리 내린 아베 “17일 사과하겠다”
야당 의원 야유하는 아베 총리 아베 신조 총리가 12일 열린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사쿠라를 보는 모임’ 논란 등 자신을 둘러싼 여러 의혹을 거론하며 비판의 날을 세운 입헌민주당의 쓰지모토 기요미 간사장 대행을 향해 “의미 없는 질문을 한다”고 야유하고 있다. 2020.2.1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야당 의원 야유하는 아베 총리
아베 신조 총리가 12일 열린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사쿠라를 보는 모임’ 논란 등 자신을 둘러싼 여러 의혹을 거론하며 비판의 날을 세운 입헌민주당의 쓰지모토 기요미 간사장 대행을 향해 “의미 없는 질문을 한다”고 야유하고 있다. 2020.2.13 연합뉴스

정제되지 않은 원색적 발언들이 갈수록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따라간다는 지적을 받아 온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결국 ‘대형 사고’를 쳤다. 야당 의원들의 질의에 매도성 야유와 답변을 했다가 야권 전체의 강한 반발을 초래했다. 결국 사과를 약속했다.

발단은 지난 12일 오후 도쿄 나가타정 국회의사당에서 열린 중의원 예산위원회의 야당 질의.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 쓰지모토 기요미 의원이 ‘벚꽃을 보는 모임’ 문제 등 다양한 의혹을 언급하면서 “도미는 머리부터 썩는다. 이 지경까지 왔다면 머리를 바꾸는 수밖에 없다. 슬슬 총리로서 막을 내려야 할 때”라고 공세를 폈다.

자리에 앉아 이를 듣고 있던 아베 총리는 순간 발끈했다. 흥분한 목소리로 “의미 없는 질문”이라고 야유를 보냈다. 이에 10여분에 걸쳐 야당 의원들의 강력한 항의가 이어졌다.

이후 아베 총리는 다른 의원의 질의에 답하는 자리를 빌려 “나에 대해 질문이 아닌 욕설이 이어지고 있다. 이런 문답은 무의미하다”고 야당을 공격했다. 아베 총리는 또 입헌민주당 구로이와 아카히로 의원의 질문에 “유언비어를 퍼뜨린다” 등으로 응수한 데 대해 구로이와 의원이 사과를 요구하자 “사과는 (오히려) 내가 받아야겠다”고 맞받아치기도 했다.

이에 입헌민주당, 국민민주당, 일본공산당 등 야권은 공동으로 아베 총리의 사과와 발언 철회를 요구하며 국회의원 징벌동의안 제출에 합의했다. 고이케 아키라 공산당 서기국장은 “의원의 질의에 ‘의미 없는 질문’이라고 야유하는 것은 국민을 대표해 행정을 감시하는 국회를 부정하는 행위”라며 “과거 요시다 시게루 총리의 ‘바카야로’(바보 녀석) 발언을 넘어서는 폭언으로 역대 최악”이라고 비판했다.

벚꽃을 보는 모임 외에 카지노형 리조트 비리 등 추궁당할 일이 줄줄이 늘어서 있는 상태에서 야권이 초강경 대응에 나서자 아베 총리는 13일 한발 물러섰다. 오는 17일 중의원 예산위에서 자신의 발언에 대해 사과하겠다는 뜻을 야권에 전했고, 야권은 일단 징벌동의안 제출을 유예하기로 했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2020-02-14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