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직격탄’ 화훼농가·전통시장 돕는다

입력 : ㅣ 수정 : 2020-02-14 03: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삼성 온누리상품권 300억대 구입
신한銀·농협 꽃다발 나눔 캠페인
농식품부는 꽃 270만 송이 구매
농협중앙회 임직원들이 13일 서울 중구 농협중앙회 본관에서 꽃을 건네받고 있다. 농협중앙회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로 각종 행사가 취소되면서 어려움을 겪는 화훼농가를 지원하고자 ‘화훼류 소비촉진 범농협 꽃 나눔행사’를 열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농협중앙회 임직원들이 13일 서울 중구 농협중앙회 본관에서 꽃을 건네받고 있다. 농협중앙회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로 각종 행사가 취소되면서 어려움을 겪는 화훼농가를 지원하고자 ‘화훼류 소비촉진 범농협 꽃 나눔행사’를 열었다.
연합뉴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에 직격탄을 맞은 전국의 화훼농가와 전통시장을 돕기 위해 정부와 기업이 팔을 걷어붙이고 나섰다. 졸업식과 입학식이 줄줄이 취소돼 2~3월 ‘대목 특수’를 날렸던 화훼농가와 소비 위축으로 어려워진 전통시장의 시름이 어느 정도 걷힐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삼성은 13일 전통시장의 활성화를 위해 300억원 규모의 온누리상품권을 구입하기로 했다. 구입한 온누리상품권은 각 사업장 내 협력회사 등에 지급해 내수 진작으로 이어지도록 할 계획이다. 전국 각 사업장의 사무실과 회의실에 꽃 비치를 늘려 근무 분위기를 부드럽게 하는 동시에 화훼 농가를 돕기 위해 꽃 소비도 늘리도록 할 방침이다. 삼성전자를 비롯해 삼성전기, 삼성SDI, 삼성SDS 등의 계열사가 함께 진행한다. 앞서 삼성은 지난 9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협력사를 위해 운영자금 저리 대출과 물품대금 조기지급 등 2조 6000억원 규모의 긴급지원에 나선 바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신한은행도 화훼농가를 돕기 위해 동료 직원들과 고객들에게 꽃을 전달하는 ‘꽃다발 나눔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농협중앙회는 이날 출근하는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꽃 나눠주기 행사를 진행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화훼농가를 돕기 위해 다음달까지 꽃 270만 송이를 집중 구매한다고 밝혔다. 온·오프라인 판촉으로 소비 활성화를 추진하고 화훼농가에 대한 정책자금 지원도 강화한다. 구매 기간 중 사무실 ‘원테이블 원플라워’와 화훼 장식, 특판 행사 등을 실시한다. 롯데호텔·조선호텔·파르나스·한화·쉐라톤팔레스 등 꽃 소비가 많은 호텔업계와도 화훼류 소비 확대 방안을 협의할 예정이다.

농식품부는 화훼농가의 어려움을 고려해 농가 융자지원 자금인 ‘출하선도금’ 금리를 연 1.5%에서 1.0%로 낮춘다.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농가에는 심사를 거쳐 300억원 규모의 농업경영회생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서울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세종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2020-02-14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