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챔스리그서 졸전… 전북·울산 ‘안방 호랑이’

입력 : ㅣ 수정 : 2020-02-14 14: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북 현대 선수들이 지난 12일 전주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요코하마 마리노스와의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에서 1-2로 패한 뒤 아쉬운 표정을 짓고 있다. 전주 연합뉴스

▲ 전북 현대 선수들이 지난 12일 전주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요코하마 마리노스와의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에서 1-2로 패한 뒤 아쉬운 표정을 짓고 있다. 전주 연합뉴스

K리그 최강팀 자격으로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에 나선 전북 현대와 울산 현대가 각각 첫 경기에서 형편없는 경기력으로 ‘안방 호랑이’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

지난 시즌 K리그 챔피언 전북 현대는 지난 12일 전주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요코하마 마리노스와의 ACL에서 1-2로 패배했다. 점수만 보면 아쉬운 패배로 보이지만 실제 경기 내용으로는 대패를 당하지 않은 것이 다행일 정도였다.

전북은 홈팀의 이점을 살리기는커녕 K리그 최고 연봉자 김진수가 자책골을 넣은 데다 손준호와 이용이 퇴장을 당하는 등 요코하마에 완전히 밀렸다. 퇴장당한 두 선수가 다음 경기에 나설 수 없게 되면서 16강 진출도 장담할 수 없게 됐다.

앞서 11일 울산 문수경기장에서 열린 울산과 FC도쿄와의 경기에서도 울산은 상대의 빠른 역습에 고전했고 경기 주도권을 좀처럼 잡지 못했다. 후반 18분에는 상대에게 선제골을 허용한 뒤 끌려다녔고 후반 36분 상대 자책골로 간신히 무승부를 만들었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2020-02-14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