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보수’ 3년 만에 재결합… 미래통합당 출범

입력 : ㅣ 수정 : 2020-02-17 23: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의석수 113석… 황교안 “정권 심판할 것”
4·15 총선을 58일 앞두고 보수진영이 3년 만에 다시 뭉쳤다. 미래통합당 황교안(가운데) 대표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고위원들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심재철 원내대표, 김원성·김영환 최고위원, 황 대표, 원희룡·이준석·조경태 최고위원.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4·15 총선을 58일 앞두고 보수진영이 3년 만에 다시 뭉쳤다. 미래통합당 황교안(가운데) 대표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고위원들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심재철 원내대표, 김원성·김영환 최고위원, 황 대표, 원희룡·이준석·조경태 최고위원.
연합뉴스

보수 진영과 일부 중도세력이 뭉친 미래통합당이 17일 공식 출범했다. 2017년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사태로 새누리당(자유한국당 전신)이 분열한 이후 3년여 만이다.

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 출범식에서 “자유민주주의 진영의 역사에 길이 남을 위대한 큰 걸음을 내디뎠다”며 “이제 하나의 목표, 정권 심판의 고지를 향해 힘차게 달려가자”고 말했다. 통합당은 한국당(105석), 새로운보수당(7석), 미래를향한전진4.0(1석) 등 3개 원내 정당과 보수 성향 재야 인사·시민사회단체, 옛 안철수계 인사, 청년정당 등이 합쳐진 정당이다. 한국당의 ‘비례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5석)까지 포함하면 총 의석수는 118석이다. 당의 상징색은 ‘해피 핑크’, 로고는 ‘자유대한민국의 DNA가 국민 가슴에 모여 국민의 행복과 희망을 끌어안는 모습’을 형상화했다. 황 대표가 이끄는 통합당 지도부는 ‘단일성 집단지도체제’로 유지된다. 한국당 최고위원 7명에 4명이 새로 합류했다.

통합당의 출범으로 이번 4·15 총선은 더불어민주당과 통합당, 바른미래당·대안신당·민주평화당이 합친 민주통합당(가칭), 정의당, 안철수 전 의원의 국민의당(가칭) 등 5개 정당 구도로 치러질 전망이다.

이근홍 기자 lkh2011@seoul.co.kr

2020-02-18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