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AE, 韓 첫 수출 원전 ‘바라카 1호’ 운영허가 승인

입력 : ㅣ 수정 : 2020-02-18 03: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리나라의 첫 번째 수출 원자력발전인 아랍에미리트(UAE) 바라카 원전 1호기가 수출계약 체결 11년 만에 운영허가 승인을 받았다.

 17일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전력 등에 따르면 UAE 원자력규제청(FANR)은 바라카 원전 1호기의 운영허가를 승인했다. FANR은 원자력 안전 규제를 담당하는 우리나라 원자력안전위원회와 역할이 비슷한 기구다. 이달 말 연료장전을 시작해 시운전에 들어갈 예정이다. 별다른 변수가 없다면 이르면 올 하반기 상업운전이 가능할 전망이다.

 하마드 알카비 국제원자력기구(IAEA) 주재 UAE 대표는 이날 아부다비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바라카 1호기가 가까운 시일 안에 상업운전을 시작할 것”이라며 “UAE가 아랍권에서 처음으로 원전을 가동하는 역사적인 순간”이라고 말했다.

 바라카 원전은 한국형 차세대 원전 ‘ARP-1400’ 4기를 UAE 수도 아부다비에서 서쪽으로 270㎞ 떨어진 바라카 지역에 건설하는 프로젝트다. 한전이 주도한 컨소시엄이 2009년 12월 건설 프로젝트를 수주해 2012년 7월 착공에 돌입했다. 당시 계약금액은 186억 달러(약 21조원)였다. 입찰 당시 프랑스, 일본 등 원전 선진국과 경합했으나 한전의 원전 시공 능력, 안전운영 기술력 등이 인정받아 수주에 성공했다. 당초 한전은 2016년 바라카 1·2호기에 대한 운영허가를 받을 계획이었으나, FANR이 운전원들의 훈련 부족 등을 이유로 허가를 내주지 않다가 이번에 승인한 것이다.

 미국 경제주간지 포브스와 영국 텔레그래프 등 일부 외신은 최근 바라카 원전을 포함해 한국형 원전에 대해 안전성 논란을 제기했다. 원전컨설팅 전문가의 견해를 인용해 “바라카 원전의 설계도엔 이중 격납건물이 빠져 있다”며 “유럽에선 필수인 이 장치가 없는 건 에어백과 안전벨트 없이 차량을 운전하는 꼴”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바라카 원전 운영허가 승인이 임박하자 기술력과 경제성을 동시에 갖춘 한국형 원전에 대한 견제라는 관측이 나왔다. 이에 산업부는 설명자료를 내고 “바라카 원전은 IAEA, 세계원전사업자협회(WANO) 등 국제기구로부터 40차례 이상 안전성 평가·검증을 통과했다”며 “2009년 이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원전 수출부터 건설 완료까지 적기에 추진한 사례는 한국의 바라카 원전사업이 사실상 유일하다”고 반박했다.

 한편 바라카 1호기의 참조 원전인 울산 신고리 3호기는 2015년 11월 연료를 장전한 뒤 시운전에 돌입했으며, 2016년 12월 상업운전에 들어갔다.

 세종 임주형 기자 hermes@seoul.co.kr
2020-02-18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