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하이밍 中대사 “한국, 코로나 사태 친형제 같은 정 보여줘”

입력 : ㅣ 수정 : 2020-02-18 03: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민일보 기고문서 한국에 감사 표시…“각국 손 잡으면 코로나 이겨낼 수 있어”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

▲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에서 한국이 보여준 친절과 성의에 감사를 표시했다.

싱 대사는 17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에 ‘이웃 간의 우정, 친구 간의 의리’라는 제목의 기고문에서 “(지난달 30일) 중국대사로 한국에 온 뒤 맡은 첫 임무는 코로나19와의 전쟁에 힘을 보태는 것이었다”면서 “중국이 잠시 어려움에 부딪쳤을 때 한국이라는 가까운 이웃은 확고히 중국 인민들과 함께 서 있었다”고 말했다.

싱 대사는 코로나19 발병 뒤로 한국 정부와 기업, 각계 인사들이 다양한 방식으로 중국에 도움을 제공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과 박원순 서울시장,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봉준호 감독 등에게 감사를 표했다.

이어 그는 “코로나19 사태는 거울처럼 세상 인심을 반영했고 우정의 굳건함 여부도 시험할 수 있었다”면서 “한국인들은 코로나19와의 전쟁에서 친형제 같은 두터운 ‘이웃 간의 정’과 ‘친구의 의리’를 보여줬다”고 강조했다.

싱 대사는 “중국 인민은 이를 마음에 깊이 새길 것”이라면서 “두 나라가 서로 도우려는 우호적인 전통은 반드시 양국 관계를 더욱 발전시키는 힘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각국이 손을 잡고 어깨를 나란히 하면 코로나19 저지전을 반드시 이겨낼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중국 외교부 내 대표적 ‘한반도통’인 그는 중국 정부의 한반도 전문가 양성 프로그램에 따라 북한 사리원농업대를 졸업했다. 1986년 중국 외교부에 들어간 뒤 주한 대사관에서 1992∼1995년, 2003∼2006년, 2008∼2011년 근무했다. 주북한 대사관에서도 1988∼1991년, 2006∼2008년 근무했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2020-02-18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