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교인’ 대학병원 간호사 확진…대구 의료진 8번째 감염

입력 : ㅣ 수정 : 2020-02-24 09: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전방에서 고군분투하는 의료진, 짧은 휴식 대규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대구시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으로 이송된 23일 오후 한 의료진이 의장에 앉아 잠시 휴식을 취하고 있다. 대구시는 코로나19 환자 급증으로 격리 공간 부족 등 문제가 드러나자 내일까지 계명대 대구동산병원(248병상)과 대구의료원(239병상) 2곳에서 487개 병상을 확보해 활용할 방침이다. 2020.2.2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최전방에서 고군분투하는 의료진, 짧은 휴식
대규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대구시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으로 이송된 23일 오후 한 의료진이 의장에 앉아 잠시 휴식을 취하고 있다. 대구시는 코로나19 환자 급증으로 격리 공간 부족 등 문제가 드러나자 내일까지 계명대 대구동산병원(248병상)과 대구의료원(239병상) 2곳에서 487개 병상을 확보해 활용할 방침이다. 2020.2.23 연합뉴스

집단 발병 사태를 빚고 있는 신천지 교회의 교인으로 알려진 대학병원 간호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대구에서 의료진이 감염된 것은 이번이 8번째다. 코로나19 치료 전담 인력이 매우 부족한 상황에서 의료진 감염 사례가 잇달아 발생하면서 의료기관 내부 감염과 의료진 확보에 비상이 걸렸다.

24일 보건당국 등에 따르면 대구 계명대 동산병원에 근무하는 간호사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신천지 교인으로 알려진 이 간호사는 최근 의심 증상을 보여 지난 23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계명대 동산병원 관계자는 언론에 “질병관리본부의 공식 발표가 있기 전에는 병원 측도 구체적인 확인은 어렵다”면서 “근무한 병동과 발병 시기, 감염 경로 등 자세한 정보는 질본에서 발표할 것”이라고 전했다.
신천지 대구교회 방역하는 보건소 19일 대구시 남구 대명동 신천지 대구교회 인근에서 남구청 보건소 관계자가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해당 종교시설에 다니던 신자들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다수 나온 것으로 이날 확인됐다. 2020.2.19 대구 남구청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신천지 대구교회 방역하는 보건소
19일 대구시 남구 대명동 신천지 대구교회 인근에서 남구청 보건소 관계자가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해당 종교시설에 다니던 신자들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다수 나온 것으로 이날 확인됐다. 2020.2.19 대구 남구청 제공

이날 오전 9시 기준 대구 의료진 감염 사례는 대구가톨릭대병원 간호사·전공의 각 1명, 천주성삼병원 응급실 간호사 1명, 광개토병원 간호사 1명, 트루맨남성의원 간호사 1명, MS재건병원 간호사 1명, 삼일병원 간호사 1명 등이다.

경북대병원 간호사 1명도 양성, 2차 검사중

잎서 대구·경북지역 거점의료기관으로 국가지정 치료병상을 운영하는 경북대병원 간호사 1명도 1차 감염 조사에서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여 2차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경북대병원 관계자는 “확진자가 급증해 검사가 상당히 지연되고 있다”면서 “현재 간호사는 집에서 자가격리하고 있고 ‘상태가 좋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말했다.

해당 간호사의 2차 검사 결과는 이르면 이날 확인될 것으로 전해졌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