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지령 아니라고 하는데…기성교회 숨어들다 들통

입력 : ㅣ 수정 : 2020-02-24 09: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천지 교주 이만희, 신천지 입장 [홈페이지 캡처]

▲ 신천지 교주 이만희, 신천지 입장 [홈페이지 캡처]

신천지 신도 기성교회 숨어들다 들통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 신도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집단 감염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신천지 신도가 기성교회 잠입을 시도하다 적발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23일 경기 수원, 대구 등지에서 신천지 신도가 기성교회 잠입을 시도하다 적발됐다. 경기 수원 A교회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주일 낮 예배에 신천지 신도 2명이 잠입했다 적발돼 쫓겨났다.

교회 입구에서 신천지 신도를 잡아낸 한 목사는 “처음 보는 40대 후반 남성이 다가오기에 등록 교인인지 물었다. 그 남성이 ‘등록 교인은 아니지만 6개월 넘게 오래 다녔다’고 하더라”며 “‘죄송하지만 교회 방침상 등록 교인이 아니면 2주 후에 다시 와 달라’고 권했다. 그랬더니 화를 내고 욕을 하며 주먹으로 위협을 하더라”고 말했다. 해당 남성은 목사가 핸드폰을 들어 찍으려 하자 그대로 도망갔다고 한다.

이 밖에 대구 지역에선 교회 새벽 기도에 침투하려던 신천지 신도 2명이 입구에서 걸려 제지당하기도 했다. 대구 지역 B교회 관계자는 “교회 폐쇄 방침이 내려지기 전 새벽기도 시간에 신천지 신도 2명이 와서 쫓아낸 적이 있다”며 “주변 지역 교회에도 이 사실을 알렸고 함께 대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23일 국민일보 보도에 따르면 카카오톡 신천지 신도간 단체채팅방 ‘구원받을 자’에는 코로나19과 관련, “전 일단 정동교회로 갈까 생각 중입니다” “저는 지령대로 근처 교회에 가서 퍼뜨릴 예정입니다” “지령을 받으셨나요?”라는 내용이 적혀있는 단체채팅방이 공개되기도 했다.
신천지 관련 문자 [온라인커뮤니티]

▲ 신천지 관련 문자 [온라인커뮤니티]



신천지 입장 “신천지교회는 최대 피해자”

신천지는 23일 오후 5시 홈페이지와 유튜브, 페이스북 계정 생방송을 통해 발표한 입장문에서 “보건당국과 긴밀히 소통하고 이 사태의 조기 종식을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코로나19는 중국에서 발병해 대한민국으로 전파됐다”며 “신천지교회는 최대 피해자라는 점을 인지해달라. 혐오와 근거 없는 비난을 자제해달라”고 촉구했다.

이어 신천지 측은 “추측성 보도와 확인되지 않은 악의적 보도를 멈춰달라”고 요구했다.

신천지 측은 특히 연락이 닿지 않아 우려를 낳고 있는 성도들과 관련 “신천지 대구교회 성도 중 연락이 닿지 않은 670명에게 지속해서 방역 당국과 함께 연락을 취해 현재 387명은 검사를 받도록 했다”며 “장기간 교회를 출석하지 않아 연락되지 않는 283명에게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 연락하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또 “지난 2월 18일부터는 모든 모임을 금지하고 있다”고도 덧붙였다.

앞서 일부 온라인커뮤니티 게시판 등에는 ‘신천지가 신도들에게 ‘일반 교회에 나가 코로나19를 퍼뜨리도록 했’는 내용의 게시물이 올라와 논란을 샀다. 소문이 확산되자 신천지는 홈페이지를 통해 “현재 인터넷에서 떠돌고 있는 ‘신천지 지령’ 내용은 사실이 아닌 가짜뉴스”라고 밝혔다.

들끓는 비난 여론에 신천지 측은 홈페이지에 ‘코로나19 관련 가짜뉴스 팩트체크’ 게시판을 만들어 강경 대응에 나서고 있다. 하지만 전국에서 ‘신천지 지령’과 비슷한 사건들이 벌어지자 전통 교회인들은 불안감에 떨고 있다.

한편 방역당국은 확진자가 대거 발생한 원인으로 지적된 신천지의 예배·포교 방식 등을 파악하고 대응하고 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