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인사이트]코로나19에 대응하는 양당의 다른 모습

입력 : ㅣ 수정 : 2020-02-24 13: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회의 참석하는 참석자들의 모습이 확연히 다르다. 이해찬 의원을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참석자들은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고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를 비롯한 미래통합당 참석자들은 모두 마스크를 착용했다. 한쪽은 코로나19에 대한 국민들의 불안감을 덜어주기 위한 행동이었을 것이고 다른 한쪽은 코로나19의 심각성을 알리기 위해서였을 것이다.  두 당 모두 국민을 의식해서 한 결정이겠지만 너무 다른 여야 양당의 모습에 국민들은 더욱 혼란스러울  수 밖에 없다. 전날 ‘심각’수준으로 코로나19의 위기경보가 격상되었다. 이런 위기상황에서는 당리당략은 잠시 접어두고 초당적으로 위기에 대응하는 모습이 필요해보인다.  2020.2.24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회의 참석하는 참석자들의 모습이 확연히 다르다. 이해찬 의원을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참석자들은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고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를 비롯한 미래통합당 참석자들은 모두 마스크를 착용했다. 한쪽은 코로나19에 대한 국민들의 불안감을 덜어주기 위한 행동이었을 것이고 다른 한쪽은 코로나19의 심각성을 알리기 위해서였을 것이다.
두 당 모두 국민을 의식해서 한 결정이겠지만 너무 다른 여야 양당의 모습에 국민들은 더욱 혼란스러울 수 밖에 없다. 전날 ‘심각’수준으로 코로나19의 위기경보가 격상되었다. 이런 위기상황에서는 당리당략은 잠시 접어두고 초당적으로 위기에 대응하는 모습이 필요해보인다.
2020.2.24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회의 참석하는 참석자들의 모습이 확연히 다르다. 이해찬 의원을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참석자들은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고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를 비롯한 미래통합당 참석자들은 모두 마스크를 착용했다. 한쪽은 코로나19에 대한 국민들의 불안감을 덜어주기 위한 행동이었을 것이고 다른 한쪽은 코로나19의 심각성을 알리기 위해서였을 것이다.

두 당 모두 국민을 의식해서 한 결정이겠지만 너무 다른 여야 양당의 모습에 국민들은 더욱 혼란스러울 수 밖에 없다. 전날 ‘심각’수준으로 코로나19의 위기경보가 격상되었다. 이런 위기상황에서는 당리당략은 잠시 접어두고 초당적으로 위기에 대응하는 모습이 필요해보인다.

2020.2.24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