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도 코로나 비상…황교안 일정 취소, 심재철·곽상도·전희경 검사

입력 : ㅣ 수정 : 2020-02-24 14: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 사태, 국회 등 정치권까지 영향
마스크 벗는 황교안 대표 미래통합당 코로나19 대책 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황교안 대표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코로나19 대책특별위원회 전문가 초청 긴급 간담회에서 발언을 위해 마스크를 벗고 있다. 2020.2.24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마스크 벗는 황교안 대표
미래통합당 코로나19 대책 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황교안 대표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코로나19 대책특별위원회 전문가 초청 긴급 간담회에서 발언을 위해 마스크를 벗고 있다. 2020.2.24 연합뉴스

황 대표, 종로 일정 취소…“검사 받을 것”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24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가 국회까지 영향을 미치자 자신의 4·15 총선 출마지인 서울 종로 일정을 취소했다. 또한 자신도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황 대표 측은 이날 기자들에게 “의원총회 및 본회의 취소 등 국회 상황으로 인해 오늘 공개 및 비공개 일정은 취소되었음을 알려드립니다”라고 공지했다.

황 대표는 이날 낮 1시 종로구 창신동 문구완구종합시장 앞에서 소상공인 관련 대책과 공약을 발표하고, 상가 안에서 상인들과 만나 인사할 예정이었다. 이어 비공개로 숭인동 일대를 돌면서 주민들과 만날 계획이었다.
최고위 발언하는 황교안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2.24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최고위 발언하는 황교안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2.24 연합뉴스

종로 출근길 인사하는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24일 오전 출마지역인 서울 종로구 사직동에서 출근길 인사를 하고 있다. 2020.2.24 황교안 후보 측 제공=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종로 출근길 인사하는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24일 오전 출마지역인 서울 종로구 사직동에서 출근길 인사를 하고 있다. 2020.2.24 황교안 후보 측 제공=연합뉴스

황 대표의 일정 취소는 이날 코로나19와 관련한 국회 상황과 무관치 않다. 심재철 원내대표 등 일부 통합당 의원들이 지난 19일 국회에서 열린 토론회에 하윤수 한국교총 회장과 함께 참석했고, 하 회장은 사흘 뒤인 지난 22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격리됐다.

황 대표와 심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때 나란히 앉기도 했다. 두 사람 다 마스크를 썼지만, 발언할 때와 사진을 찍을 때는 마스크를 벗었다. 심 원내대표 등은 회의 후 곧바로 여의도성모병원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황 대표는 당 대표실을 통해 전한 입장에서 “오늘 통합당 주요당직자가 우한 코로나19 확진자와 같은 공간에 있었던 사실이 확인됐다”면서 “방역에는 어느 누구도 예외가 없다. 국민 건강과 안전이 최우선”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특히 “해당 인사와 접촉이 있었던 모든 주요 당직자의 감염 여부를 의료기관에서 검사토록 하는 절차를 안내했다. 저 또한 오늘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이 절차에 따르겠다”면서 자신도 검사를 받을 것임을 밝혔다.
‘확진자 접촉’ 심재철.곽상도.전희경, 병원서 검사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  곽상도.전희경 의원이  24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서울 모 병원으로 이동했다. 이 때문에 이날 예정됐던 국회 본회의와 통합당 의원총회 일정도 취소됐다. 사진은 지난 19일 국회에서 곽상도 의원실이 주최한 ‘문재인 정부 사학 혁신방안, 무엇이 문제인가’ 토론회에 참석한 심재철 원내대표와, 전희경 의원 모습. 이 토론회에 참석한 하윤수 한국교총 회장이 지난 22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확진자 접촉’ 심재철.곽상도.전희경, 병원서 검사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 곽상도.전희경 의원이 24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서울 모 병원으로 이동했다. 이 때문에 이날 예정됐던 국회 본회의와 통합당 의원총회 일정도 취소됐다. 사진은 지난 19일 국회에서 곽상도 의원실이 주최한 ‘문재인 정부 사학 혁신방안, 무엇이 문제인가’ 토론회에 참석한 심재철 원내대표와, 전희경 의원 모습. 이 토론회에 참석한 하윤수 한국교총 회장이 지난 22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뉴스1

토론회 참석 의원들, 자진해 검사받아

이날 통합당에서는 심 원내대표와 곽상도, 전희경 의원이 자진해서 병원 검사를 받았다. 이들은 지난 19일 국회에서 곽 의원실이 주최한 ‘문재인 정부 사학 혁신방안, 무엇이 문제인가’ 토론회에 참석했다.

이들은 이날 오전 여의도의 한 병원을 찾아 코로나19 감염 여부에 대한 검사를 받았다. 김한표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릴 예정이던 의원총회장에서 심 원내대표 등이 병원에 간 사실을 확인한 뒤 “의심 증상은 없지만 확진자 옆에 있었기 때문에 선제적으로 검사를 받는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당은 이날 의총을 취소했다.

심 원내대표 등은 이날 하 회장의 확진 소식을 전해 듣고서 곧바로 병원으로 향했으며, 검사를 받은 이후 자체적으로 격리 조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의원들뿐 아니라 원내대표실과 의원실 보좌진도 이날 함께 검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심 의원실은 이날 알림문을 내고 “당시 확진자와 심 원내대표는 3개 좌석이 떨어진 곳에 착석했다. 또 확진자와 악수 및 신체접촉이 없었다”고 밝혔다. 심 의원의 검사 결과는 오는 25일 오전 중에 나올 예정이다.

심 의원실은 “현재 심 원내대표의 건강상태는 양호하며, 담당의는 검사결과가 나올 때까지 격리가 아닌 자가관리를 권고했다”라면서 “심 원내대표는 전염의 1% 가능성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국회 본회의를 연기할 것을 여당과 국회의장에게 제안했다. 오늘 진행한 검사는 선제적 조치를 취한 것이니 착오 없기 바란다”고 설명했다.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회의 참석하는 참석자들의 모습이 확연히 다르다. 이해찬 의원을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참석자들은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고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를 비롯한 미래통합당 참석자들은 모두 마스크를 착용했다. 한쪽은 코로나19에 대한 국민들의 불안감을 덜어주기 위한 행동이었을 것이고 다른 한쪽은 코로나19의 심각성을 알리기 위해서였을 것이다.  두 당 모두 국민을 의식해서 한 결정이겠지만 너무 다른 여야 양당의 모습에 국민들은 더욱 혼란스러울  수 밖에 없다. 전날 ‘심각’수준으로 코로나19의 위기경보가 격상되었다. 이런 위기상황에서는 당리당략은 잠시 접어두고 초당적으로 위기에 대응하는 모습이 필요해보인다.  2020.2.24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회의 참석하는 참석자들의 모습이 확연히 다르다. 이해찬 의원을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참석자들은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고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를 비롯한 미래통합당 참석자들은 모두 마스크를 착용했다. 한쪽은 코로나19에 대한 국민들의 불안감을 덜어주기 위한 행동이었을 것이고 다른 한쪽은 코로나19의 심각성을 알리기 위해서였을 것이다.
두 당 모두 국민을 의식해서 한 결정이겠지만 너무 다른 여야 양당의 모습에 국민들은 더욱 혼란스러울 수 밖에 없다. 전날 ‘심각’수준으로 코로나19의 위기경보가 격상되었다. 이런 위기상황에서는 당리당략은 잠시 접어두고 초당적으로 위기에 대응하는 모습이 필요해보인다.
2020.2.24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