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1차 감염에서 3차 감염 확진까지 총 16일 소요

입력 : ㅣ 수정 : 2020-02-28 22: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감염자와 첫 접촉 후 확진까지 9일정도 걸려
경기도 관계자들이 지난 25일 신천지 신도 명단을 확보하기 위해 신천지 총회본부를 강제 진입했다. 지난 16일 과천 신천지 총회본부에서 열린 예배에 참석했던 안양 거주자가 24일 코로나19 양성으로 확진됐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경기도 관계자들이 지난 25일 신천지 신도 명단을 확보하기 위해 신천지 총회본부를 강제 진입했다. 지난 16일 과천 신천지 총회본부에서 열린 예배에 참석했던 안양 거주자가 24일 코로나19 양성으로 확진됐다. 연합뉴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집단으로 발생한 대구 신천지교회를 방문했던 과천 총회본부 한 신도에 의한 3차 감염자가 지난 27일 수원과 화성시에서 발생했다. 한 감염자를 통해 전파되는 1, 2, 3차 감염 과정을 살펴보았다. 1차 감염에서 3차 감염 확진까지 총 16일, 감염자와 첫 접촉 후 확진까지는 9일이 걸렸다.

29일 각 시, 구에 따르면 3차 감염자인 경기도 수원 거주 A-01(41세) 씨는 지난 27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감염자와 첫 접촉한 지 9일 만이다. A-01 씨는 19일 화성시 반월동에 있는 한 회사에서 열린 교육에 참석, 2차 감염자인 안양 거주 강사 B(33)씨와 첫 접촉 했다. A-01씨는 교육에 참석한 후 사흘 뒤인 21일부터 발열증상을 보였다. 24일 안양시 동안보건소는 지난 24일 확전 판정을 받은 B씨의 접촉자로 A-01 씨가 분류된 사실을 수원시에 알렸다. 이에 따라 수원시는 지난 26일 A-01 씨의 검체를 채취해 검사했고 다음날 양성판정 결과가 나왔다.

같은 날 강의를 받은 또 다른 3차 감염자인 화성 거주 A-02(49,여) 씨는 B씨의 확진 판정 결과가 알려지면서 24일 자가격리 했다. A-02 씨는 발열 등 특별한 증상은 없었으나 화성시가 권유한 검사에서 27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B씨와 최초 접촉 후 확진 판정까지 역시 9일이 걸렸으며 무증상 감염자가 됐다.

교육 당일은 안양 거주 강사 B씨가 과천 신천지 총회본부 16일 예배에서 1차 감염자인 서초동 C(59)씨와 첫 접촉한 지 나흘째 되는 날이었다. 이날 B씨는 별 증상이 없었으나 두 명을 감염시켰다. B씨는 다음날인 20일부터 발열 증상을 보이기 시작했다. 23일 오후 동안구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고, 다음날인 24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서초구 감염자와 첫 접촉 후 9일 만이다.

서초동 확진자 C씨와 안양시 두 번째 확진자 B씨는 같은 층에서 예배를 보았으나 장소는 소성전과 대성전으로 각각 다른 것으로 알려졌다. C씨와 달리 B씨는 대구 신천지교회를 다녀온 사실이 없어 방역 당국은 과천 신천지교회 안에서 감염자와 접촉 후 2차 감염됐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C씨 이외의 알려지지 않은 또다른 감염자와 접촉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1차 감염자인 서초구 거주 C씨는 지난 12일 코로나19 확진자가 집단으로 발생한 대구를 방문 신천지교회 예배에 참석했다. 이후 16일 과천 신천지교회 총회본부 9층에서 안양 거주 신도인 B씨와 예배를 보았다. 20일 보건소에서 검체 채취 검사를 했고 다음날인 21일 양성이 확인됐다. 지난 12일 대구를 방문, 감염된 지 열흘 만에 확진 판정을 받았다.

코로나19 잠복기는 1~2주 정도로 알려졌으나 방역 당국이 노출 시점이 명확한 사람을 조사, 분석한 결과 4~5일 정도로 짧은 것으로 조사됐다.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