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쇄했다는 신천지 교회에서 밤마다 불이 켜져요”

입력 : ㅣ 수정 : 2020-02-28 18: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출입문이 폐쇄된 야고보 지파 부산교회 [연합뉴스]

▲ 출입문이 폐쇄된 야고보 지파 부산교회 [연합뉴스]

야고보 지파 하단 교회 신도 2명 상주…생필품 사러 나와
사하구 “상주인력 강제조치 권한 없어”


부산 사하구 하단동 야고보 지파 교회 근처 상인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최근 이곳에서 ‘소문난 잔치 신천지 오픈 하우스’라는 신천지 대형행사가 29일 열린다는 포스터가 온라인을 통해 확산해 부산시장이 답변에 나섰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28일 트위터에 “많은 분이 문의하셨다. 확인 결과 모임은 취소됐다”며 “행사 당일까지 동향을 주시하고 개최 움직임이 보일 시 즉각 조치하겠다”고 알렸다.

야고보 지파 부산교회는 실제 사하구 설명처럼 교회 출입문은 모두 자물쇠로 잠겨져 있고 주차장도 모두 봉쇄된 상태다. 하지만 인근 주민들과 상인들은 밤마다 신천지교회 간판과 4층에서 불이 켜져 불안하다고 말한다.
오거돈 부산시장 트위터.

▲ 오거돈 부산시장 트위터.

오거돈 부산시장 “확인 결과 모임은 취소됐다”

야고보 지파 부산교회 앞 한 상인은 “밤마다 하루도 빠지지 않고 불이 켜진다”며 “구청과 경찰에 문의했지만, 안에 최소한 상주 인력이 있고 강제조치를 못 한다는 답변만 들었다”고 말했다.

야고보 지파 부산교회 앞에는 횟집 상가 수십 개가 모여 있는데 상가들은 피해를 호소하며 문을 닫은 가게가 절반이 넘었다.

시설을 강제 폐쇄했다고 했던 사하구는 “지금은 정식행정명령이 떨어진 게 아니라 사실상 자진폐쇄 단계다. 안에 있는 사람까지 내보낼 수는 있는 법적 근거가 없어 관련 법을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야고보 지파 부산교회에는 2명의 신도가 상주하며 건물을 관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2명은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판정을 받고 자가격리 대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사하구는 부산시로부터 총 5개 신천지 시설을 통보받고 확인에 나섰지만 2개는 이미 업종이 변경돼 있었고, 2개는 시설 측에서 신천지와 연관성을 부인하고 있어 강제폐쇄조치는 못 하고 있다.

신천지 관련 시설 명단이 온라인 퍼지면서 시설 주변 상가도 직격탄을 맡는 가운데 행정기관의 소극적인 대처가 시민 불안을 더 가중시킨다는 지적이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