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출생아 3500명 급감 석달 연속 인구 ‘자연감소’

입력 : ㅣ 수정 : 2020-03-26 02: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통계청, 2020년 1월 인구동향 발표…사망자, 출생아보다 1653명 더 많아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사망자가 출생아보다 많은 인구 자연감소 현상이 지난해 11월부터 올 1월까지 3개월 연속 계속됐다. 저출산·고령화가 세계에서 가장 빠른 속도로 진행되는 탓에 올해는 연간 기준으로 처음 인구 자연감소가 우려된다.

통계청이 25일 발표한 ‘2020년 1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지난 1월 전국 출생아는 2만 6818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3522명(11.6%) 줄었다. 출생아 수는 2015년 12월 이후 50개월 연속으로 전년 동월 대비 감소했다. 반면 지난 1월 사망자는 2만 8471명으로 1년 전보다 1106명(4.0%) 늘었다. 통계청은 월별 사망자 통계를 1983년부터 집계했는데 2018년 1월(3만 1550명)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많았다.

이에 따라 지난 1월 인구 자연감소분은 1653명으로 집계됐다. 1983년 통계 작성 이래 1월 기준으로 첫 인구 자연감소가 나타났다. 인구 자연감소는 지난해 11월(1682명)과 12월(5628명)에 이어 3개월 연속이다. 김진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올해는 사상 처음으로 출생·사망을 기준으로 연간 인구 자연감소가 나타날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다만 외국에서 유입되는 인구가 있기 때문에 총인구가 줄어드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장은석 기자 esjang@seoul.co.kr

2020-03-26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