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뮤지컬 배우 목소리 클래식 공연장서 만나다

입력 : ㅣ 수정 : 2020-03-26 02: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옥주현·민우혁, 오케스트라와 협연…카이는 세종문화회관 단독 콘서트
옥주현.  EMK뮤지컬컴퍼니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옥주현.
EMK뮤지컬컴퍼니 제공

민우혁.  오디컴퍼니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민우혁.
오디컴퍼니 제공

옥주현, 민우혁, 카이 등 출연 소식만으로도 ‘매진’을 이끄는 인기 뮤지컬 배우들이 클래식 전용 공연장에서 특별한 무대를 꾸민다.

옥주현과 민우혁은 오는 4월 18일 서울 잠실 롯데콘서트홀에서 밀레니엄심포니오케스트라와 함께 ‘뮤지컬 슈퍼콘서트’를 연다. 두 사람은 오케스트라 연주에 맞춰 국내에서 많은 사랑을 받은 뮤지컬 넘버(노래)를 부를 예정이다.

아이돌 그룹 ‘핑클’로 데뷔한 옥주현은 2005년 뮤지컬 ‘아이다’ 주연으로 데뷔, 그해 각종 뮤지컬 시상식에서 신인상을 휩쓸며 뮤지컬 배우로 안착했다. 이후 ‘레베카’, ‘스위니토드’, ‘엘리자벳’, ‘위키드’ 등을 통해 가창력에 연기력까지 인정받으며 한국 뮤지컬을 이끄는 배우로 성장했다. 부상으로 야구선수 생활을 접고 뮤지컬이라는 새로운 영역에 도전한 민우혁은 2013년 뮤지컬 ‘젊음의 행진’으로 데뷔, ‘레미제라블’, ‘아이다’, ‘벤허’, ‘지킬 앤 하이드’ 등을 거쳤다.

밀레니엄심포니 관계자는 “4월의 꽃향기처럼 기억에 남을 공연으로 관객을 찾아가겠다”면서 “오케스트라의 예술성과 음악의 대중성을 아우르는 무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카이.  EMK뮤지컬컴퍼니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카이.
EMK뮤지컬컴퍼니 제공

‘벤허’와 ‘엑스칼리버’ 등의 작품을 주인공으로 이끈 카이는 같은 날 세종문화회관 체임버홀에서 단독 콘서트 ‘벨칸토’를 올린다. 1부 무대는 그의 두 번째 정규 앨범 ‘카이 인 이탈리’(KAI IN ITALY) 수록곡 등을 피아니스트 이범재의 연주와 함께 꾸민다. 2부는 토크 콘서트 형식으로 관객과 가볍고 자유로운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박성국 기자 psk@seoul.co.kr
2020-03-26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