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사방’ 후계 노렸던 ‘태평양’…잡고보니 16세 소년

입력 : ㅣ 수정 : 2020-03-26 15: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텔레그램에서 불법 성착취 영상을 제작, 판매한 박사방 사건의 주범 조주빈 씨가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에 송치되기 위해 호송차량에 탑승하기 전 포토라인에 서고 있다. 2020.3.25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텔레그램에서 불법 성착취 영상을 제작, 판매한 박사방 사건의 주범 조주빈 씨가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에 송치되기 위해 호송차량에 탑승하기 전 포토라인에 서고 있다. 2020.3.25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미성년자 등을 협박해 성착취물을 제작한 뒤 유포한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진 중 1명이 16세 미성년자로 밝혀졌다.

서울경찰청이 지난달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의 범행에 가담한 16세 A씨를 구속 송치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닉네임 ‘태평양’으로 활동하며 성 착취 영상을 공유하는 ‘태평양 원정대’란 방을 운영한 것으로 확인됐다.

텔레그램에서 성 착취 영상을 공유하는 여러 n번방 중 하나인 ‘태평양 원정대’는 주로 박사방에서 공유되던 영상을 A씨가 다시 유포하며 참여자를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송치 이후 태평양과 동일한 대화명을 사용하는 이가 또 유포할 가능성도 있어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아동 성착취 영상을 제작해 유포한 혐의로 조씨와 공범 13명을 검거했다. 이 중 조씨와 공범 4명이 구속 송치됐다. 피의자들 대부분 20대 중반 남성이며, 미성년자도 포함돼 있다.

서울경찰청은 수사부장을 단장으로 하는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단’을 가동한다고 전했다. 경찰 측은 “박사방 조력자와 영상물 제작, 유포자 등 가담자에 대해 끝까지 추적해 검거하겠다”고 말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