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중국에서 추방당한 미국 기자들은 자유의 섬으로 오라”

입력 : ㅣ 수정 : 2020-03-28 22: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기자 60명 미국서 추방당하자 중국도 미국기자 12명 추방 조치
마스크를 쓴 중국인들이 28일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발발한 후베이성 우한에서 체온을 측정하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 마스크를 쓴 중국인들이 28일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발발한 후베이성 우한에서 체온을 측정하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대만이 중국에서 쫓겨난 미국 기자들에게 대만에서 사무소를 차리고 취재활동을 벌이라 제안했다.

대만의 조셉 우 외교장관은 28일 중국에서 쫓겨난 미국 기자들이 언론의 자유가 있는 민주주의의 섬 대만에 사무실을 세우는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중국 정부는 뉴욕타임스, 워싱턴포스트, 월스트리트저널 등 미국 기자 13명의 외신기자증을 회수하는 방식으로 사실상 추방했다.

이는 지난 2013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취임한 이후 최대 규모의 외신 탄압 조치다.

중국 정부는 또한 쫓겨난 미국 기자들이 홍콩에서 일하는 것도 금지했다.

홍콩은 ‘일국양제’(한 국가 두 체제란 뜻으로 중국이 하나의 국가 안에 자본주의와 사회주의 체제를 모두 인정하는 방식)를 통해 중국 본토와는 달리 언론의 자유가 보장되는 것으로 여겨졌다.

대만 외교장관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자유와 민주주의의 상징인 대만에서 일하는 것을 환영한다”며 “대만은 열린 팔과 미소로 외신 기자들을 맞이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만은 지난해 아시아 국가에서는 동성 결혼을 처음으로 허용하는 등 지난 30년간 아시아에서 가장 자유로운 사회로 인정받고 있다.

중국 정부는 ‘하나의 중국’ 원칙에 따라 대만을 중국 영토의 일부라고 주장하고 있으나 현재 차이잉원 대만 총통은 이러한 중국의 입장을 거부하고 있다.

최근 중국에서 거부당한 언론사나 시민단체들이 대만 수도 타이페이에서 일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한편 중국 외교부는 미국 기자 추방이 미국의 중국 기자 추방에 대한 대응 조치라고 주장했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25일 트위터에서 “2018년 이후 미국은 중국 기자 29명의 비자 발급을 거부했으며 지난 3월 2일 중국 기자 60명을 13일까지 미국에서 나가라며 사실상 추방했다”며 “이러한 미국의 조치에 대응하고자 중국도 지난 18일 미국 기자 12명의 외신기자증을 폐지했다”고 밝혔다.

화 대변인은 또 “미국 관리들은 중국 기자는 진짜 기자가 아니라 중국 공산당을 대변한다고 하는데 미국 입장을 대변하는 미국 기자들은 진짜 기자인가?”라며 “진정한 기자를 가르는 기준은 이념적 편견이 아니라 객관적이고 공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