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태 닮았네”…보고싶은 질병 영화 1위 ‘감기’

입력 : ㅣ 수정 : 2020-04-03 16: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스, 메르스 착안 ‘컨테이젼’ 2위...정보통제, 거짓뉴스 다뤄
전 세계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는 가운데, 전염병 확산으로 일어나는 상황을 그린 재난 영화들이 인기를 끌고 있다.

온라인 조사회사 피앰아이(PMI)가 20~50대 남녀 5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가장 보고 싶은 질병·전염병 영화로 ‘감기(17.7%)’가 1위에 올랐다. 영화 ‘감기’는 초당 3~4명을 감염시키고 치사율이 100%인 유례없는 사상 최악의 바이러스가 경기도 분당에 발병한 후 살아남기 위해 목숨을 건 사투를 벌이는 사람들의 모습을 다룬다.

영화 속에서 잦은 기침으로 바이러스가 퍼지는 모습, 마트에서 몸싸움하며 사재기를 하는 모습, 시민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는 모습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불거졌던 행태들이다. 영화는 2013년 개봉 당시 300만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손익분기점을 넘지 못했지만, 코로나19 사태 이후 재조명되고 있다.

2위는 스티븐 소더버그 감독의 ‘컨테이젼(13.5%)’이 차지했다. 2003년 사스와 2009년 신종플루 사태 이후 박쥐로부터 시작되는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서 착안한 영화다. 맷 데이먼, 로렌스 피시번, 주드 로, 기네스 펠트로우 등 유명 배우가 출연했지만, 국내 관객 수는 22만명에 불과했다. 정부의 정보통제, 거짓뉴스, 지역 고립과 폭동 등을 그려내 다시 회자되고 있다.

이 외에도 전염되는 출혈병을 다룬 ‘아웃브레이크(13.4%)’, 정체불명의 바이러스에 감염된 좀비를 피하고자 사투를 벌인 ‘부산행(13.0%)’, 미국 대통령이 에볼라 바이러스에 감염되면서 일어나는 급박한 상황을 그린 영화 ‘에볼라 바이러스(9.6%)’ 등도 순위에 올랐다.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