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축구 종가 FA컵 결승 사상 첫 맨더비로 열릴까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6-30 15:32 soccer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맨유-첼시전, 맨시티-아스널 전으로 FA컵 4강 압축
맨유와 맨시티가 올시즌 맞대결서 첼시, 아스널 압도
맨체스터팀끼리 결승서 만나면 대회 140년 사상 처음


잉글랜드 프로축구 리버풀이 30년 만에 리그 우승을 조기 확정하며 2019~20시즌 종가의 축구는 사실상 대단원의 막을 내린 것으로 여겨졌는 데 또 하나의 빅매치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140년 역사를 자랑하는 FA컵의 결승이 사상 첫 ‘맨더비’로 치러질 가능성이 생겨서다.

29일 잉글랜드축구협회(FA) 추첨 결과, 2019~20시즌 FA컵 4강은 첼시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아스널과 맨체스터 시티의 대결로 압축됐다. 추첨에 앞서 열린 8강전에서 첼시는 로스 바클리의 결승골을 앞세워 레스터 시티를 1-0으로 꺾었다. 같은 날 맨시티도 라힘 스털링과 케빈 데 브라위너의 골을 묶어 뉴캐슬을 2-0으로 제압했다. 전날에는 아스널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각각 셰필드 유나이티드와 노리치 시티를 제치고 4강에 선착했다.

4강 대결은 공교롭게 두 경기 모두 런던 팀과 맨체스터 팀 간 대결 구도가 됐다. 그런데 올시즌 상대 전적으로만 보면 맨유가 첼시에 리그컵 맞대결까지 포함해 3전 전승, 맨시티가 아스널에 2전 전승을 거두고 있다. 이번 FA컵 결승이 맨유와 맨시티가 격돌하는 맨더비로 이뤄질 가능성이 적지 않다는 이야기다. 140년 전통을 자랑하는 FA컵 대회에서 맨유는 통산 12회 우승, 맨시티는 6회 우승을 거두고 있지만 두 팀이 결승에서 만난 적은 없다. 물론, 아스널이 통산 최다 13회 우승, 첼시가 8회 우승을 거둔 저력이 있고 올시즌 마지막 남은 타이틀을 따기 위해 총력전을 벌일 터라 결과를 단언할 수는 없다.
맨시티 입장에서는 첼시와 아스널, 어느 팀을 만나든지 FA컵 결승에서는 첫 대결이다. 반면 맨유는 FA컵 결승에서 아스널과는 두 번 만나 두 번 모두 우승컵을 내줬고, 첼시와는 세 번 만나 1승2패로 밀렸다. FA컵 4강전은 현지 시간으로 7월 18, 19일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펼쳐진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