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알몸수색 카타르 도하 공항 “10대의 여객기 여성 뒤졌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10-28 16:09 중동·아프리카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AFP 자료사진

▲ AFP 자료사진

지난 2일(이하 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의 하마드 국제공항 터미널 화장실에 버려진 신생아의 엄마를 찾는다며 여성 승객들을 여객기에서 내리게 한 뒤 앰뷸런스 안에서 알몸수색을 한 일이 있었다. 애초에 시드니로 비행할 예정이었던 카타르항공의 QR 908편 승객들만 알려졌는데 다른 여객기 9대에 올랐던 여자 승객들도 같은 봉변을 당했다고 호주 정부 각료가 28일 밝혔다.

어처구니없는 봉변을 당한 호주 여성들이 시드니에 돌아온 직후 호주 정부에 신고했는데 2주 동안의 호텔 격리를 마치고 호주와 카타르 정부가 이를 공개적으로 문제삼지 않자 언론에 제보해 지난 26일 만천하에 공개됐다.

머리스 페인 호주 외교통상부 장관은 28일 상원 청문회에 QR908편 말고도 9대의 여객기 승객들이 난데 없는 봉변을 당한 것으로 믿고 있다고 밝혔다고 영국 BBC가 전했다. 이틀 전에는 13명의 호주 여성이 수모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페인 장관은 이들 외에 다른 나라 여성 5명도 마찬가지 수모를 당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여전히 카타르 관리들이 그날 밤 하마드 공항에서 일어난 일에 대해 상세한 설명을 해주길 기다리고 있다고 털어놓았다. 카타르 정부도 이날 뒤늦게 사과하고 진상을 조사하겠다고 밝혔다고 방송은 전했다. 신생아는 화장실 쓰레기 더미로 가려진 비닐봉지 안에서 발견됐으며 현재 의료진의 보살핌을 받고 있다고 했다. 또 포괄적이고 투명한 조사를 통해 진상을 밝혀내 다른 나라들과 공유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호주 외교부의 고위 관료는 두세 나라와 함께 카타르 당국에 진상 규명과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외교부에서 비서로 일하는 프란체스 애덤슨도 이날 상원 청문회에 출석해 한 호주 외교관이 같은 비행기에 탑승했다가 이런 황당한 일이 벌어지는 것을 목격했고 즉각 외교부에 알려왔다고 증언했다. 그녀는 “이런 일이 벌어질 수 있었다는 것이 황당하기만 했다”면서 “어떤 기준으로도 이건 보통의 행동이 아니며 카타르 당국도 인지하겠지만 다시는 일어나선 안되는 일이었다”고 혀를 찼다.

호주 정부는 이 사건을 연방경찰에서 다룰 예정이지만 우선은 카타르 측의 성의있는 답변을 기다릴 것이라고 했다.

하마드 국제공항은 이번주 성명을 냈는데 상세한 설명이나 봉변을 당한 여성들에게 사과하는 내용이 없이 그저 산모가 출산 뒤 함부로 돌아다니면 안된다는 의료진의 조언을 듣고 산모가 출국하기 전에 찾아내려 했을 뿐이라고 밝혀 호주인들의 화를 돋웠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