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미국 코로나19 환자 900만명 넘어…“확산 끝이 보이지 않는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10-31 10:48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10월 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브루클린의 한 의료센터에서 한 시민이 코로나19 검체 채취를 받고 있다. 2020.10.31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0월 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브루클린의 한 의료센터에서 한 시민이 코로나19 검체 채취를 받고 있다. 2020.10.31
AFP 연합뉴스

코로나19 발생 이후 최단기간에 100만명 증가

미국 내 코로나19 환자가 30일(현지시간) 누적 900만명을 넘어섰다.

미국 내 코로나19 확산 이후 최단기간 100만명이 증가한 것으로, 이 추세대로라면 누적 1000만명대도 조만간 현실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 존스홉킨스대학은 이날 미국의 누적 코로나19 확진자 수를 900만 7298명, 사망자 수를 22만 9293명으로 집계했다.

지난 16일 800만명을 넘긴 지 14일 만으로, 미국 내 신규 환자 100만명 증가 속도로 최단기간이다.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전 세계 확진자(4536만여명)의 19.9%, 사망자 수는 전 세계 사망자(118만 5000여명)의 19.3%에 해당한다.

미국은 현재까지 전 세계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가장 많이 발생한 나라로, 그 뒤를 인도(808만 8000여명), 브라질(549만 4000여명), 러시아(158만 8000여명), 프랑스(132만 7000여명)가 차례로 잇고 있다.

존스홉킨스대 통계를 기준으로 미국에서는 1월 20일 첫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한 뒤 100만명(4월 28일)을 넘길 때까지 98일이 걸렸다.

그러나 이후 43일 만에 200만명(6월 10일)을 넘었고, 다시 28일 만에 7월 8일 100만명이 더 늘어났다.

이후 불과 15일 만인 7월 23일 400만명을 넘겼고, 8월 9일 500만명, 8월 31일 600만명, 9월 25일 700만명, 10월 16일 800만명을 기록한 데 이어 14일 만에 다시 100만명이 늘었다.

첫 환자 발생일로부터 284일 만이다.

미국에서는 가을철인 10월로 접어들면서 코로나19 재확산이 본격화했다.

지난 16일 하루 신규 환자가 6만 9165명으로 7만명에 근접하더니 23일에는 8만 3747명, 24일에는 8만 3730명으로 치솟았고, 29일에는 코로나19 사태 후 최고치인 8만 8521명을 기록했다.

문제는 걷잡을 수 없이 악화하는 사태의 끝이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다.

미국 내 보건 전문가들은 앞으로 가을·겨울이 이어지며 몇 달간 사태가 더 악화할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하루 신규 환자 10만명을 넘기는 것도 시간 문제란 진단이 잇따르고 있다.

스콧 고틀립 전 미 식품의약국(FDA) 국장은 최근 “아마도 앞으로 몇 주 내에 언젠가 우리는 (하루) 10만명 감염을 넘길 것”이라며 “만약 모든 주가 제때 보고한다면 이번 주에 그럴 수도 있다”고 말했다.

아시시 자 브라운대학 공중보건대학원 학장도 하루 신규 환자가 “10만명으로 늘더라도 나는 놀라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미네소타대학 전염병연구정책센터 소장 마이클 오스터홀름도 23일 CNN에 출연해 “(코로나19) 환자 수에서 쉽게 여섯 자리 숫자에 도달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아직까지 코로나19 사망자는 급증세를 나타내고 있진 않다. 그러나 이 역시 시간 문제다. 미국 내에서 사망자 증가는 통상 감염자 발생 뒤 4~5주의 시차를 두고 이어지기 때문이다.

워싱턴대 의과대학 보건계량분석연구소(IHME)는 내년 1월 중순쯤이면 미국에서 하루 2250명이 코로나19로 사망할 것이라면서, 내년 2월 1일까지 누적 사망자 수를 39만 9100여명으로 예측했다.

이는 앞으로 석 달 새 약 17만명이 추가로 숨질 것이란 얘기다.

조너선 라이너 조지워싱턴대학 의학교수 역시 “우리가 현재의 행동을 계속한다면 (신규 환자 상승) 곡선이 반대로 내려가기 시작할 때쯤에는 50만명이 숨져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미국은 코로나19 방역과 대처 문제가 정치적으로 엮이면서 대선을 앞두고 불신과 혼란이 더욱 가중되는 상황이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