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후지산이 무너지고 있습니다’ 송재익 캐스터, K리그 중계석 아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11-20 20:48 축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21일 K리그2 서울 이랜드vs 전남 드래곤즈 마지막 중계

송재익 캐스터.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송재익 캐스터.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현역 최고령 송재익 캐스터(78)가 프로축구 K리그 중계석을 떠난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송 캐스터가 21일 오후 3시 잠실올림픽주경기장에서 열리는 K리그2 27라운드 서울 이랜드와 전남 드래곤즈전을 마지막으로 K리그 중계방송을 마무리한다”고 20일 밝혔다.

1970년 MBC 아나운서로 방송을 시작해 스포츠와 인연을 맺은 송 캐스터는 1986년 멕시코 월드컵부터 2006년 독일 월드컵까지 6회 연속 월드컵 본선 중계를 도맡았던 레전드 캐스터였다. 역대 최고 한일전으로 꼽히는 1998년 프랑스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 예선 B조 3차전 일본 도쿄 원정 경기 당시 이민성의 역전골이 나오자 터져나온 “후지산이 무너지고 있습니다”라는 그의 일성은 국내 스포츠 중계 사상 가장 유명한 멘트로 지금도 회자되고 있다.

지난해 연맹이 일부 경기를 자체 중계하게 된 것을 계기로 K리그2 중계를 맡아 현역 최고령으로 현장에 복귀한 그는 그해 28경기를 중계했고, 올해에는 K리그1, 2 경기를 합쳐 26경기를 중계했다. 송 캐스터는 더 많은 후배들에게 기회를 주고 싶다고 은퇴의 변을 전했다. 연맹은 송 캐스터의 마지막 방송을 기념해 감사패와 기념 영상을 준비했다. 기념 영상은 이랜드-전남 경기 중 송출된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