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경기지역 20일 93명 확진…29일 만에 최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11-21 18:33 보건·복지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n차 감염 속출...5일간 일평균 74명,전주보다 30명 늘어

서울 동작구 노량진 임용고시학원과 관련해 고양,부천,수원,성남 등 9개 시에서 13명이 양성 판정을 받은 가운데 2021학년도 공립 중·고교 교사 등을 뽑는 임용시험이 진행된 21일 오전 수험생들이 마스크를 하고 서울의 한 고사장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 서울 동작구 노량진 임용고시학원과 관련해 고양,부천,수원,성남 등 9개 시에서 13명이 양성 판정을 받은 가운데 2021학년도 공립 중·고교 교사 등을 뽑는 임용시험이 진행된 21일 오전 수험생들이 마스크를 하고 서울의 한 고사장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지역은 20일 9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역 발생 86, 해외 유입 7명으로 21일 0시 기준 누적 확진자가 6367명이 됐다

학원, 노래방, 체육시설, 모임, 직장 등 곳곳에서 감염자가 속출하면서 지난달 22일 103명이 확진된 뒤 29일 만에 일일 최다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번 주 평일 닷새간 일평균 확진자 수는 73.8명으로,직전 1주 평일 닷새간(9∼13일 일평균 43.4명)보다 30.4명 증가해 빠르게 확산하는 양상이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서울 동작구 노량진 임용고시학원과 관련해 고양,부천,수원,성남 등 9개 시에서 13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용인시 기흥구 마북동의 한 키즈카페 관련해서도 확진자 4명이 더 나왔다.

방역당국은 지난 4∼17일 해당 키즈카페 방문자들은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으라는 안내문자를 발송했다.

이에 따라 108명이 검사를 받고 86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전수 검사 결과가 다 나오지 않아 확진자가 추가로 나올 수 있는 상황이다.

김포 노래방과 관련해서는 3명의 추가 감염이 확인돼 도내 누적 확진자는 22명으로 늘었다.

안산 수영장 관련 1명, 수도권 온라인 정기모임 관련 2명도 추가로 확진됐다.

평택에서는 최근 입국한 주한미군 장병 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미군기지 치료시설로 옮겨졌다.

고양,성남,구리 등 12개 시에서 40명이 기존 확진자와 접촉해 감염되는 등 산발적인 n차 감염이 이어졌다.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는 성남,고양,용인 등 10개 시에서 16명 발생했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