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윤석열 징계 반발 차관직 내려놓은 고기영 “검찰 지혜모아 극복하기를”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12-02 11:48 법원·검찰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고기영 법무부 차관이 1일 오후 법무부에 사의를 표했다. 고 차관은 이날 오후 서울행정법원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직무 배제 효력을 중단하는 결정을 내리자 곧바로 사의를 표했다.     사진은 이날 오전 정부과천청사 내 법무부로 출근하는 고 차관. 2020.12.1 2020-12-01 17:18:56/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고기영 법무부 차관이 1일 오후 법무부에 사의를 표했다. 고 차관은 이날 오후 서울행정법원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직무 배제 효력을 중단하는 결정을 내리자 곧바로 사의를 표했다.
사진은 이날 오전 정부과천청사 내 법무부로 출근하는 고 차관. 2020.12.1 2020-12-01 17:18:56/

지난 30일 “최근 일련의 사태에 대해 차관으로서 책임을 통감한다”며 사표를 제출한 고기영 법무부 차관이 “소임을 마무리하지 못하고 떠나게 되어 죄송하다”는 뜻을 밝혔다.

고 차관은 2일 오전 검찰 내부 통신망 이프로스에 ‘사직 인사’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이제 공직을 내려놓고자 한다”며 “어렵고 힘든 시기에 제 소임을 마무리하지 못하고 떠나게 되어 죄송한 마음”이라고 털어놨다.

이어 “검찰 구성원 모두가 지혜를 모아 잘 극복해 내리라 믿고, 그럴 수 있기를 기원한다”며 “돌이켜보면 지난 24년간의 공직생활은 힘들고 어려울 때도 있었지만 보람된 시간이었다. 그동안 저와 함께 하거나 인연을 맺은 많은 분들께 감사의 마음을 전하다”고 덧붙였다.

당초 고 차관의 이임식은 이날 오전 11시로 예정됐었지만, 법무부 직원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이임식은 취소됐다. 고 차관은 이임식 대신 법무부 실국본부장들과 간단히 티타임만 진행할 예정이다.

앞서 고 차관은 지난 30일 추미애 장관에게 사표를 제출했다. 그는 윤 총장에 대한 징계위원회에 반대하는 취지에서 사표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법무부는 전날 고 차관의 사표 소식이 알려지자 후임 인사를 조속히 실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고 차관이 사의를 표명하면서 2일에서 4일로 연기된 윤석열 검찰총장 징계위원회 공석이 2자리로 늘어난 만큼 추 장관은 이르면 이날 후임 차관 인사를 단행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징계위 위원장은 법무부 장관이고, 위원은 법무부 차관, 장관 지명 검사 2명, 장관 위촉 외부인 3명이다. 다만 징계를 청구한 사람은 사건심의에 관여하지 못하도록 해, 추 장관은 참석하지 못하고 고 차관이 위원장을 맡을 예정이었지만 고 차관의 사의 표명으로 무산됐다.

한편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법무부 직원은 정부과천청사 1동 7층에서 근무하며, 전날 검체 검사를 받고 이날 오전 8시쯤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직원은 지난달 28일 충남 서산시 소재 커피숍에서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다.

과천청사관리소는 확진자와 같은 사무실을 사용하는 직원 30명을 자택대기 조치했으며 7층 사무실 전체를 일시 폐쇄하고 청사 전체 긴급소독에 들어갔다.

확진자가 근무한 7층에는 장관실이 있고 차관, 기획조정실장 등 고위간부들도 근무한다. 다만 추 장관은 밀접 접촉자이거나 격리대상은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