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국내 최연소 국제 심판 출신 홍은아, 대한축구협회 첫 ‘여성 부회장’ 선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1-27 18:32 축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정몽규 회장 취임하며 새 집행부 구성
‘방송인 신아영’도 이사로 깜짝 임명

국내 최연소 여자 축구 국제 심판 출신이자 국내 유일 국제축구연맹(FIFA) 심판 강사인 홍은아(왼쪽·41) 이화여대 교수가 대한축구협회(KFA) 최초 여성 부회장으로 선임됐다.

KFA는 27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대의원 총회를 열고 정몽규 제54대 회장의 취임과 함께 새 집행부를 구성하며 부회장 6명 중 여자축구 및 심판 분야를 담당할 부회장으로 홍 교수를 선임했다. 또 생활축구·저변확대 분야는 김병지(51) 김병지스포츠문화진흥원 이사장, 기술·전략 분야는 이용수(62) 세종대 교수를 선임했다.

이번 부회장 인선은 업무 영역을 세분화해 전문성을 갖춘 인사를 발탁한 게 특징이다. 홍 신임 부회장은 이화여대 재학 시절인 2000년 3월 국내 자격을 취득해 축구 심판의 길을 걷기 시작했다. 2003년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 축구 심판 자격을 따 국내 최연소 국제 심판이 됐다.

이후 2008년 베이징과 2012년 런던 올림픽 여자 축구, 2010년 20세 이하 여자 월드컵 무대 등을 누볐으며 2005년부터 2011년까지 잉글랜드 여자 프리미어리그 심판을 맡기도 했다. 이와 함께 축구협 이사에는 방송인 신아영(오른쪽·34)씨가 선임됐다. 축구사랑이 남다른 것으로 알려진 신씨는 김진희 경기감독관 등과 함께 임명됐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21-01-28 2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