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필리핀 아시아컵 예선 불발… 상처와 과제 남은 남자농구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1-27 18:35 농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필리핀, 여행금지 조치로 대회 개최 취소
국내 프로팀 순위싸움 중 선수 차출 불만

지난해 2월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국제농구연맹(FIBA) 아시아컵 예선 A조 2차전 한국과 태국의 경기 1쿼터에서 전성현(오른쪽)이 골밑 돌파를 시도하다가 태국의 수비에 막히고 있다. 연합뉴스

▲ 지난해 2월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국제농구연맹(FIBA) 아시아컵 예선 A조 2차전 한국과 태국의 경기 1쿼터에서 전성현(오른쪽)이 골밑 돌파를 시도하다가 태국의 수비에 막히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남자농구에 상처와 분열을 남긴 국제농구연맹(FIBA) 아시아컵 필리핀 예선이 결국 코로나19로 취소됐다.

필리핀농구협회(SBP)는 26일 홈페이지를 통해 “필리핀의 여행 금지로 올해 2월 FIBA 아시아컵 A, C조 예선이 취소됐다”고 발표했다. FIBA는 같은 기간에 대회를 열 다른 장소를 구한다는 입장이지만 쉽지 않은 분위기다.

이번 사태는 지난해 11월 바레인에서 열린 아시아컵 예선에 대한민국농구협회가 선수 안전을 위해 불참을 결정하면서 시작됐다. FIBA가 벌금 2억원과 승점 2점 삭감이라는 과도한 징계를 내리면서 이번 대회에 출전하면 징계를 절반으로 줄여 주기로 해 대표팀의 참가가 결정됐다.

그러나 지난 22일 국가대표 12명 명단이 발표된 직후 형평성 논란이 불거졌다. 강상재(상무)와 여준석(용산고)을 제외하고 각 구단에서 1명씩 뽑은 선수가 팀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서로 달랐기 때문이다. 특히 안영준(서울 SK), 전준범(울산 현대모비스) 등 부상으로 빠져 있던 선수들이 포함되면서 농구계가 분열 양상으로 흘러갔다.

순위 싸움이 한창인 일부 구단의 불만에 결국 김상식 국가대표 감독과 추일승 경기력향상위원장은 사의를 표명했다. 2018년 허재 감독 사퇴 후 대표팀 사령탑에 오른 김 감독은 2019년 농구월드컵에 진출해 25년 만에 본선 승리를 이끌어내는 등 성과를 냈지만 씁쓸한 뒷모습을 남겼다.

이번 사태는 한국 농구에 많은 과제를 남겼다. 1996년 애틀랜타올림픽 이후 올림픽 무대를 밟지 못하는 데다 국제대회 성적도 떨어져 인기가 예전만 못한 남자농구가 단합보다 이기심을 드러내는 모습을 보였기 때문이다. 여기에 국내 농구에서 각 팀 에이스가 가드 아니면 센터로 포워드 자원이 부족한 현실도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

농구협회와 한국농구연맹(KBL) 간에 국가대표 선발 협의체가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문성은 농구협회 사무처장은 27일 “2010~2014년에 협의회를 운영한 적이 있는데 이후에 중단됐다”면서 “농구 발전을 위해 안 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2021-01-28 2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