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이낙연 사퇴 시한 임박…송영길·우원식·홍영표 ‘킹메이커’ 전쟁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2-23 15:21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이낙연, 당권·대권 분리 따라 3월 9일 사퇴
‘이낙연 대세론’에 출마 접었던 3인 재도전
대선 경선 공정 관리, 정권 재창출 임무 막중
치열한 경선 후 흩어진 당심 모으기도 숙제

영상 축사하는 문재인 대통령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에서 열린 ‘제4차 전국대의원대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영상으로 축사를 하고 있다. 이번 전당대회는 민주당 유튜브 채널 ‘씀TV’를 통해 온택트(온라인을 통한 비대면)방식으로 진행된다.2020.8.29. 민주당 제공

▲ 영상 축사하는 문재인 대통령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에서 열린 ‘제4차 전국대의원대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영상으로 축사를 하고 있다.
이번 전당대회는 민주당 유튜브 채널 ‘씀TV’를 통해 온택트(온라인을 통한 비대면)방식으로 진행된다.2020.8.29.
민주당 제공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의 사퇴 시한이 다가오면서 ‘포스트 이낙연’을 노리는 송영길, 우원식, 홍영표 3인 간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민주당은 내년 대선 출마를 위해 다음달 9일 이전 사퇴하는 이 대표 후임을 오는 5월 선출한다. 신임 당대표는 대선 후보 경선을 관리하는 정권 재창출의 ‘킹메이커’는 물론 미래 권력과 현재 권력의 연착륙을 이끄는 막중한 역할을 맡는다.

후보로는 지난해 8월 전당대회에서 ‘이낙연 대세론’으로 출마를 접은 중진 3인방이 재도전한다. 5선의 송영길(인천 계양을) 의원, 4선으로 각각 원내대표를 지낸 우원식(서울 노원을), 홍영표(인천 부평을) 의원이 물밑에서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4일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남북관계발전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안(대북전단금지법 개정안)과 관련해 무제한 토론(필리버스터)을 하고 있다. 2020. 12. 14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4일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남북관계발전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안(대북전단금지법 개정안)과 관련해 무제한 토론(필리버스터)을 하고 있다. 2020. 12. 14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송 의원은 압도적인 인지도가 강점이다. 2018년 당대표 경선에서는 이해찬 대표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또 일찌감치 가덕도 신공항 유치에 앞장서 부산·울산·경남에서 ‘가덕도맨’으로 통한다.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이자 이낙연 체제의 한반도 태스크포스(TF)를 이끈다. 2017년 대선에서는 문재인 캠프 총괄선대본부장을 맡은 경험도 있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집권 첫해 원내사령탑을 맡은 우 의원은 ‘을지로위원회’와 당내 최대 계파인 ‘더좋은미래’ 등 개혁 성향 의원들을 이끈다. 또 국가균형발전특위 위원장으로 지난 19일부터 광주·울산·대구를 두루 찾아 “입법권을 가진 다수 여당으로서 국민의 삶을 책임지는 책임정당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3인의 후보 중 문 대통령과 가장 가까운 홍 의원은 ‘강성 친문(친문재인)’ 지지자들의 절대적 지지가 강점이다. 문 대통령 집권 2년차인 2018년 원내대표를 맡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과 선거법 개정안 패스트트랙 정국을 주도했다. 최근 싱크탱크 ‘민주주의 4.0’ 창립을 주도했고, 참좋은지방정부위원장을 맡아 80여개 기초단체를 직접 찾는 강행군을 이어 왔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2020. 10. 6 정연호 기자tpgod@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2020. 10. 6 정연호 기자tpgod@seoul.co.kr

당 안팎에서는 신임 당대표의 가장 중요한 리더십으로 공정한 대선 경선 관리와 경선 후 갈린 지지자들의 신속한 봉합을 꼽는다. 또 코로나19로 비대면 온라인 경선이 확실시되는 만큼 공정성 시비를 원천 차단해야 하는 숙제도 있다.

3인의 도전자는 당심과 민심을 동시에 잡고자 거의 모든 이슈에 선명한 메시지를 내고 있다. 임성근 부장판사에 대한 국회 탄핵소추에도 3인의 후보가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내면서 민주당의 당론 추진에 속도가 붙은 바 있다.

송 의원은 이날 존 마크 램지어 미국 하버드대 교수의 ‘위안부 논문’과 관련해 “70년 동안 이어진 친일의 잔재들과 길고 치밀한 싸움을 준비해야겠다”며 “법률의 테두리 안에서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하려고 한다”고 했다.

우 의원은 당정청의 보궐선거 임박 4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매표행위’라고 비판하는 야당을 향해 “국민의힘은 여전히 지난 총선 패배가 1차 재난지원금 때문이라는 거대한 착각에 빠져 있다”며 “국민의 정서와 동떨어진 태극기 부대에 포위되어 자멸했다는 사실은 망각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날 홍 의원은 일부 보수단체의 삼일절 대규모 광화문 집회 예고에 “국가방역을 위협하는 위험천만한 행위로 즉각 철회돼야 한다”고 했다. 홍 의원은 “지난해 광복절 집회의 악몽이 아직도 생생하다”며 “경찰과 서울시 그리고 보건당국이 무관용의 원칙으로 단호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손지은 기자 sson@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