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두산, 소속 선수 ‘학폭’ 의혹에 “피해자와 주장 엇갈려…판단 유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3-05 14:55 스포츠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사실관계 여부 확인하고 진위 가릴 것”

서울 잠실야구장 연합뉴스

▲ 서울 잠실야구장
연합뉴스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가 학창 시절 동료에게 폭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구단 소속 선수의 가해 판단을 유보했다.

두산은 5일 “피해를 주장하는 A씨와 가해 행위를 했다고 지목당한 소속 선수 B의 진술이 중요 부분에서 서로 엇갈렸다”며 “해당 선수는 소속 에이전시를 통해 사실관계 여부를 재차 확인하고 그 진위를 가리겠다고 결정했다. 이에 선수 의견을 존중해 그 절차가 완료될 때까지 모든 판단을 유보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최근 A씨는 인터넷 커뮤니티에 “고교 재학 시절 선배인 B 선수의 가혹행위에 시달렸다”는 내용의 폭로 글을 올렸다.

두산 구단은 A씨 측과 두 차례 만났고, B 선수와도 면담했다. 주변 조사도 했다.

두산은 “한 차례 만남으로는 상대방의 입장과 주장을 명확히 파악할 수 없어서, 중립적인 위치에서 재확인의 작업을 거쳤다”며 “동시에 해당 B 선수와 면담하고 주변인에 대한 조사를 객관적으로 진행했다. 구단은 약 2주간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고 크로스체크, 재확인의 작업을 반복했다”고 설명했다.

A씨와 B 선수의 주장은 달랐다. B 선수는 에이전시를 통해 사실 여부를 확인하겠다고 구단에 요청했다. 이에 두산 구단은 일단 판단을 유보하고, 차후 사실관계가 밝혀지면 그에 따라 대응하기로 했다.

앞서 LG 트윈스도 A씨가 가해자로 지목한 C 선수에 관한 판단을 유보한다고 밝혔다. C 선수는 “허위 사실 유포로 명예가 훼손되고 무고하게 가해자로 낙인이 찍혔다”며 변호사를 선임해 법적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반면 B 선수는 아직 구체적인 입장을 전하지 않았다. B 선수의 에이전시 관계자는 법적 대응 여부에 대해 말을 아끼면서 “회사의 법률 대리인을 통해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게 먼저”라며 “현재로선 이 외에는 드릴 말이 없다”고 전했다.

이어 B 선수가 과거 학교폭력 의혹에 대해 전면 부정했냐는 질문에 대해선 “차후 명확하게 입장을 발표하겠다. 지금은 뭐라고 말하기 곤란하다”고 답을 피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