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줄날줄] 천만영화 명암

[씨줄날줄] 천만영화 명암

박상숙 기자
입력 2024-05-16 00:09
업데이트 2024-05-16 00:0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서울 충무로에 있는 대한극장이 오는 9월 66년 만에 문을 닫는다고 한다. “영화 상영 사업의 패러다임 변화”가 영업 종료 이유 중 하나다. 결국 변화의 바람을 이기지 못했다.

1958년 문을 연 대한극장은 미국 영화사 20세기 폭스의 설계를 바탕으로 건축됐을 정도로 첫출발이 화려했다. 최대 규모와 최신 시설을 앞세워 이듬해 대작 ‘벤허’를 상영, 지방 영화팬까지 끌어들이며 간판 극장으로 자리 잡았다.

위기는 1998년 11개 상영관을 갖춘 국내 첫 멀티플렉스 ‘CGV강변’이 문을 열면서 찾아왔다. 대한극장도 이에 발맞춰 2001년 스크린을 11개로 확대하고 변신을 꾀하기도 했지만 역부족. 국내 영화시장을 주도하는 CGV, 롯데시네마, 메가박스 등 멀티플렉스 3사의 공세에 당해낼 재간이 없었다.

멀티플렉스 3사는 여러 스크린을 구비하고 각각의 취향을 가진 이들이 동시에 영화를 관람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해 관객의 발길을 유도했다. 지하철역, 쇼핑센터와도 연결하며 이용의 편의성도 도모했다. 열악한 관람 환경이 개선되니 관객은 늘어났고 한국 영화산업의 비약적 발전에도 한몫했다.

하지만 산이 높으면 골도 깊듯이 멀티플렉스의 부작용도 덩달아 커지고 있다. 대표적인 사례가 스크린 독과점이다. 넷플릭스 등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등장과 코로나19 사태 이후 극장 관람객이 감소하면서 ‘돈이 되는 영화’만 몰아주는 행태가 갈수록 노골적이다. 눈앞의 이익에만 매달린 극장들은 예술영화, 독립영화를 북돋는다는 최소한의 명분도 버리고 블록버스터에만 ‘몰빵’하고 있다.

‘파묘’ 이후 국내 영화로 올해 두 번째 1000만을 기록한 ‘범죄도시4’에 온전히 박수를 보낼 수 없는 까닭이다. 개봉 초부터 무려 80%가 넘는 점유율로 스크린을 싹쓸이했다. 멀티플렉스 3사가 거의 모든 상영관을 범죄도시4로 도배했으니 관객의 선택권은 박탈된 셈이다.

역설적으로 극장 한 곳에서 영화 한 편만 걸던 ‘단관 극장’ 시대는 나름대로 상영의 다양성이 보장됐었다. 스크린이 널렸어도 하나의 영화만 보도록 강요받는 지금은 ‘풍요 속의 빈곤’이나 다름없다.

박상숙 논설위원
2024-05-16 27면
많이 본 뉴스
‘민생회복지원금 25만원’ 당신의 생각은?
더불어민주당은 22대 국회에서 전 국민에게 1인당 25만원의 지역화폐를 지급해 내수 경기를 끌어올리는 ‘민생회복지원금법’을 발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빠른 경기 부양을 위해 특별법에 구체적 지원 방법을 담아 지원금을 즉각 집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국민의힘과 정부는 행정부의 예산편성권을 침해하는 ‘위헌’이라고 맞서는 상황입니다. 또 지원금이 물가 상승과 재정 적자를 심화시킬 수 있다고 우려합니다. 지원금 지급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