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과점 논란 속 씁쓸한 1000만 관객…‘스크린 상한제’ 불 댕긴 범죄도시4

독과점 논란 속 씁쓸한 1000만 관객…‘스크린 상한제’ 불 댕긴 범죄도시4

김기중 기자
김기중 기자
입력 2024-05-16 00:05
업데이트 2024-05-16 00:0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국내 개봉 영화 33번째 1000만
개봉 일주일간 상영점유율 80%
영화계 “해도해도 너무해” 비판
독립영화 지원 방식 등 논의 촉구

이미지 확대
마동석 주연 영화 ‘범죄도시4’가 스크린 독과점 논란 속에 ‘씁쓸한 1000만 관객’을 넘어섰다. 영화계에서조차 “해도 해도 너무한다”는 비판이 제기되면서 ‘스크린 상한제’를 논의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범죄도시4’는 개봉 22일째인 15일 오전 1000만 관객을 돌파하며 국내 개봉 영화 역대 33번째 1000만 영화에 올랐다. 1편을 제외하고 세 편이 모두 1000만명을 넘겼는데 국내 개봉작 중 세 편의 1000만 영화를 낸 시리즈는 할리우드 영화 ‘어벤져스’가 유일하다.

지난달 24일 개봉 당시 82만여명을 동원한 이래 일주일째 500만명을 돌파하는 등 파죽지세 흥행을 보였다. 그러나 이런 흥행몰이 뒤편엔 스크린 독과점이 있었다. CGV, 롯데시네마, 메가박스 등 멀티플렉스관의 상영점유율이 개봉 일주일간 80%를 넘으면서 다른 영화들은 관객을 제대로 만나지도 못했다.

전주국제영화제 기간 중 열린 ‘한국 영화 생태계 복원을 위한 토론회’에서는 영화 단체들이 ‘범죄도시4’의 스크린 독과점을 공개적으로 비판하기도 했다. 제작사 하하필름스 이하영 대표는 “영화관이 서로 경쟁적으로 관객을 끌어들이려 한 결과”라며 “영화계를 망가뜨리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스크린 독과점 문제는 2006년 봉준호 감독 영화 ‘괴물’이 전체 스크린의 30% 이상인 620개 상영관을 점유하면서부터 불거졌다. 이후 국회에서 한 영화가 일정 비율 이상을 점유할 수 없도록 하고 위반 시 과태료를 부과하는 법안을 시작으로 여러 법안이 발의됐다. 한 영화에 대해 상영관 스크린 수를 제한하거나 전체 상영관 상한선을 두는 스크린 상한제가 우선 거론된다. 초반에 상영 비율을 고정하고 개봉 이후 시간 경과에 따라 이를 늘려 가는 ‘변동부율제’, 독립·예술영화에 대한 인센티브 부여 방식 등이다. 그러나 공정거래법 위반 여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에 따른 논란 등으로 국회 문턱을 넘지 못했다.

윤성은 영화평론가는 “수익을 극대화하려는 영화관들을 비롯해 ‘범죄도시4’ 개봉에 몸을 사려 일부러 경쟁을 피해 간 배급사들도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전영문 영화진흥위원회 공정환경조성센터장은 “대기업이 배급사와 상영관을 함께 쥐고 있는 ‘수직계열화’ 문제 탓에 스크린 상한제 법제화가 쉽지 않다”며 “법으로 규제할 것인지, 아니면 독립영화를 지원하는 방식으로 갈 것인지 등을 함께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기중 기자
2024-05-16 8면
많이 본 뉴스
‘민생회복지원금 25만원’ 당신의 생각은?
더불어민주당은 22대 국회에서 전 국민에게 1인당 25만원의 지역화폐를 지급해 내수 경기를 끌어올리는 ‘민생회복지원금법’을 발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빠른 경기 부양을 위해 특별법에 구체적 지원 방법을 담아 지원금을 즉각 집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국민의힘과 정부는 행정부의 예산편성권을 침해하는 ‘위헌’이라고 맞서는 상황입니다. 또 지원금이 물가 상승과 재정 적자를 심화시킬 수 있다고 우려합니다. 지원금 지급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