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명여고 쌍둥이 “실력으로 성적 올렸는데 모함 받아”

입력 : ㅣ 수정 : 2019-04-24 02: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재판서 아버지 시험지 유출 혐의 부인
“맘카페·국회의원·교육감 세력이 조작”

“피고인이 증인과 동생에게 숙명여고 시험지나 답안지를 사전에 유출해서 준 적이 단 한 번이라도 있습니까.”(변호인) “아닙니다. 결코 없습니다.”(쌍둥이 언니 A양)

2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4단독 이기홍 판사 심리로 열린 전 숙명여고 교무부장 현모씨의 재판에서 아버지로부터 시험 답안을 미리 받았다는 의혹을 받는 쌍둥이 자매는 아버지의 혐의를 적극 부인했다. 특히 두 자매는 검찰 조사에서 “모함받고 있다”, “조작됐다”며 억울함을 토로한 것으로 드러났다.

A양은 “검찰 조사에서 실력으로 좋은 성적을 받았는데 아버지가 교무부장이라는 이유로 다른 학부모나 학생에게 모함을 받는 거라고 주장했는데 맞느냐”는 검찰의 질문에 “맞다”고 답했다. 동생인 B양도 “일부 인터넷 커뮤니티, 맘카페, 국회의원, 교육감 세력이 이 모든 상황을 조작했다”고 검찰 조사에서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두 자매는 똑부러지는 말투로 검찰과 변호인의 질문에 답하며 의혹을 극구 부인했다. 모의고사 대신 내신 성적에 집중했고, 교사 성향을 빨리 파악해 공부를 열심히 한 결과 성적이 급상승했다는 게 공통된 주장이었다. 그러면서도 A양은 매 시험마다 자신의 성적에 대해 대부분 “기억이 안 난다”고 했고, B양은 검찰의 신문마다 “질문 취지가 뭔가”, “문제를 보여 줘야만 답할 수 있다”며 받아치기도 했다.

시험지나 메모지에 숫자를 나열해 사전 유출된 답을 적은 것이라는 의혹에 대해서도 “반장이 불러준 모범답안”이라고 입을 모았다. B양은 음악 시험에 나온 용어들을 메모지에 적은 것에 대해 “유용하고 아름다운 용어들을 평생 기억해 놓으려고”라는 취지로 검찰 조사에서 말했지만 법정에서는 “기억이 안 난다”고도 했다. 쌍둥이 자매의 증인신문에는 어머니가 신뢰관계인으로 옆자리에 동석해 네 가족이 모두 한 법정에 자리했다.

허백윤 기자 baikyoon@seoul.co.kr

2019-04-24 1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