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표 차 추인’ 이끈 손학규의 절묘한 한 수

입력 : ㅣ 수정 : 2019-04-25 01: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의총서 반발 거세자 추인기준 표결 제안
바른정당계 ‘3분의 2’ 낙관하다 허 찔려
패스트트랙 합의안 12대 11로 승패 갈려

바른미래당이 지난 23일 선거법 등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 지정을 위한 의원총회에서 극적 추인을 하게 된 데는 손학규 대표의 절묘한 한 수가 큰 역할을 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24일 바른미래당에 따르면 비공개 의원총회에서 바른미래당 내 바른정당 의원들이 패스트트랙 합의안 추인에 반발하자 손 대표가 직접 표결을 제안했다.

손 대표는 합의안 추인에 대한 찬반 이전에 추인 기준을 과반으로 할지 아니면 3분의 2로 할지부터 표결하자고 주장했다. 바른정당계 의원들은 당연히 3분의 2 안이 다수가 될 것으로 낙관해 표결에 동참했다. 그러나 첫 투표 결과, 12대 11로 과반 투표가 결정됐다. 두 번째 표결에서도 추인 찬성과 반대가 12대 11로 나오면서 승패가 갈렸다.

한 바른정당계 의원은 “추인 여부를 정하는 표결에만 참여했으면 3분의 2가 나오지 않아 명확하게 당론이 아닌 게 되는데 과반을 기준으로 정한 표결을 먼저 한 탓에 상황이 애매하게 됐다”고 말했다. 손 대표 제안을 거부하고 당론 추인 표결만 했다면 1차 관문부터 부결됐을 것이란 뜻이다.

바른미래당 이혜훈 의원은 “당론은 아니지만 (추인을) 다수결로 정하겠다는 건 아주 묘한 꼼수”라고 밝혔다. 반면 손 대표는 “어렵게 합의문을 만들고 의원총회에서 어렵게 추인을 받았는데 헌신짝처럼 내버릴 수는 없다”고 했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2019-04-25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