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맥도널드가 50대 이상의 장년층 고용에 적극적인 이유는

입력 : ㅣ 수정 : 2019-04-25 14: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까다로운 고객 응대나 문제 해결 능력이 청년층보다 뛰어나기 때문
세계 최대 패스트푸드체인 맥도날드가 미국 은퇴자협회(AARP)와 50세 이상의 근로자 고용 확대에 나선다. 10대 위주의 직원을 사회·직장 경험이 많은 장년층으로 바꾸겠다는 구상이다.

CNBC는 24일(현지시간) 맥도날드가 미 5개 주에서 AARP 회원들의 채용을 늘리는 프로그램을 시범적으로 도입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그동안 맥도날드는 ‘미국에서 가장 좋은 첫번째 일자리’라는 슬로건을 앞세우며 10대 청소년들의 고용에 적극적이었다. 그러나 10대 청소년 직원들은 아침과 저녁 시간에 일하기를 꺼려하고, 까다로운 고객들과 마찰을 빚는 등 문제점이 노출되고 있다.

그러자 맥도날드는 10대들이 부족한 부분을 채우기 위한 전략으로 50세 이상 직원 채용 확대에 나선 것이다. 멜리사 커시 맥도날드 미 사업부문 인사 담당 책임자는 “나이 든 직원들은 압박감 속에서 침착하고, 문제 발생시 해결하는 능력과 까다로운 고객을 상대할 때 나이 어린 직원보다 낫다”면서 “앞으로 맥도널드는 장년층과 청년층이 함께 근무하면서 서로의 장단점을 배우고 보완하는 직장 문화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미국의 맥도날드 직영 매장에서 일하는 직원 중 10대 청소년 직원은 40%에 이르지만 50세 이상은 11%에 머무르고 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한국의 한 맥도날드 매장 서울신문 DB

▲ 한국의 한 맥도날드 매장
서울신문 DB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