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3당 원내대표 ‘맥주 회동’서 구체적인 합의는 불발돼

입력 : ㅣ 수정 : 2019-05-21 10: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가 20일 저녁 서울 여의도 국회 인근 호프집에서 ‘맥주 회동’을 하고 있다. 사진은 왼쪽부터 오신환 바른미래당,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2019.5.20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가 20일 저녁 서울 여의도 국회 인근 호프집에서 ‘맥주 회동’을 하고 있다. 사진은 왼쪽부터 오신환 바른미래당,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2019.5.20 뉴스1

여야 원내대표들이 이른바 ‘호프 회동’을 가졌으나 구체적인 합의를 끌어내지는 못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자유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20일 오후 8시쯤 서울 여의도의 한 맥줏집에서 만나 5월 임시국회 소집을 비롯해 산적한 문제들에 대해 논의를 나누었으나 이견을 좁히지는 못했다.

이 원내대표는 비공개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그동안 경위와 서로의 입장 정도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얘기했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진전된 내용은) 특별히 없다”며 “내일이든 모레든 계속 만날 계획인데, 이르면 내일 (만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오 원내대표는 “쟁점 사항과 관련해 우리가 예상한 모든 내용을 얘기했는데 결론을 내긴 어렵지 않겠느냐”며 “모든 상황들에 대해서 각 당 입장들을 서로 확인하고 그 속에서 국회 정상화가 하루빨리 이뤄져야 한다는 인식을 같이했지만, 현재 우리가 확 결정 내리기 어려운 부분들이 있어 조만간 빨리 다시 한번 보자고 했다”고 말했다.

여야 원내대표들은 이 자리에서 5월 임시국회 소집과 정부·여당이 추진하는 추가경정예산(추경) 처리, 문재인 대통령이 제안한 여야정 상설협의체 재가동 등 폭넓은 주제로 의견을 나눈 것으로 보인다.

나 원내대표는 추경에 대한 논의도 있었다고 말하면서 “민생 경제가 정말 어려워 국회를 열어서 필요한 부분은 (추경을) 해야 한다”면서도 “방법에 있어서 차이가 크다. 추경을 확대 편성하는 것 자체가 앞으로 경제에 있어서 좋을 것이냐”고 반문했다. 현재 한국당은 재해 추경을 분리해서 처리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이번 ‘호프 타임’은 오 신임 원내대표의 제안으로 성사됐다. 앞서 각각 상견례 자리에서 나 원내대표가 이 원내대표에게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가 되겠다”고 했고, 이 원내대표는 “밥 잘 먹고 말씀도 잘 듣겠다”고 답했다. 오 원내대표 역시 이 원내대표에게 “맥주 사는 형님이 돼 달라”고 청해 이 원내대표는 “언제든 격 없이 만나자”고 화답한 바 있다.

3당 원내대표는 이르면 21일쯤 다시 만나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