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최순실 사건 전부터 보수 이렇게 하면 망한다 생각”

입력 : ㅣ 수정 : 2019-05-21 22: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특별강연하는 유승민 의원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이 21일 오후 서울 중구 동국대학교 본관에서 열린 2019 동국대학교 봄 백상대동제 토크 버스킹에서 특별강연을 하고 있다. 2019.5.21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특별강연하는 유승민 의원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이 21일 오후 서울 중구 동국대학교 본관에서 열린 2019 동국대학교 봄 백상대동제 토크 버스킹에서 특별강연을 하고 있다. 2019.5.21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은 21일 총선을 위해 자유한국당에 다시 들어가지는 않겠다며, 현재 당의 혼란에 책임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유승민 의원은 이날 오후 동국대학교 본관에서 열린 ‘토크 버스킹’ 행사에서 ‘총선에서 다른 당과 연대를 꾀할 것이냐’는 한 학생의 질문에 “김대중·노무현 정권보다 경제, 안보, 복지, 교육 등을 더 잘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고 했는데 이명박·박근혜 정권 9년을 겪어보니 거기에 있던 제가 부끄러울 정도였다”라고 말했다.

유 의원은 “저는 최순실 사건 전에도 보수가 이렇게 하면 국민이 버리고 망한다고 생각했다. 저쪽이 나아 보인다고 기웃거리면 국회의원 한두 번 더 할 수는 있겠지만 그래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유 의원은 “정당이란 것은 정치적 뜻을 같이하는 사람들의 결사체”라며 “바른미래당은 다해봐야 24명밖에 안 되지만 그중에서 생각이 달라 또 다른 정당을 ‘가느냐 마느냐’ 이러고 있다. 건전한 보수가 나타나는 것이 1∼2년 만에 되겠느냐”고 반문했다.

앞서 유 의원은 강연 전 손학규 대표의 거취 문제로 벌어지는 당내 갈등 수습 방안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손 대표와 필요하면 언제든지 만나겠다”라며, 강연 종료 후에도 “저도 당이 혼란에 빠진 데 큰 책임감을 느끼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