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아·장애아들에 희망 남기고 떠난 ‘말리 언니’

입력 : ㅣ 수정 : 2019-05-22 02: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홀트아동복지회 이사장 영결식
홀트아동복지회 직원들이 21일 말리 홀트 이사장의 영정을 들고 서울 마포구 홀트아동복지회 건물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홀트아동복지회 직원들이 21일 말리 홀트 이사장의 영정을 들고 서울 마포구 홀트아동복지회 건물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고아와 장애아동을 위해 평생 헌신한 말리 홀트 홀트아동복지회 이사장의 영결식이 21일 열렸다. 홀트아동복지회는 이날 경기 고양시 홀트 복지타운에서 지난 17일 84세로 별세한 홀트 이사장의 영결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홀트 이사장은 2012년 골수암 판정 이후 투병해 왔다.

홀트 이사장은 홀트아동복지회 설립자인 해리 홀트와 버사 홀트 부부의 딸이다. 홀트 부부는 1955년 6·25전쟁에 참전한 미군과 한국 여성 사이에서 태어난 고아에 관한 다큐멘터리를 본 뒤 입양 사업을 시작했다. 부부는 6명의 자식이 있었지만, 한국인 고아 8명을 미국으로 데려가 키웠고, 이듬해 한국으로 와 홀트아동복지회를 세웠다.

홀트 이사장은 1935년 미국 사우스다코타주 화이어스틸에서 태어나 오리건대 간호학과를 졸업했다. 1956년 홀트아동복지회에서 간호사로 근무하면서 한국과 처음 인연을 맺었고, 이후 60년 이상 한국에서 고아와 장애아동을 위해 일했다. 팔순을 넘긴 고령에도 홀트 복지타운에서 300여명의 중증 장애인과 함께 생활하며 이들을 직접 돌봤다. 독신이었지만 ‘고아와 장애아들의 어머니’, ‘미혼 부모들의 대모’, ‘말리 언니’로 불렸다.

김정화 기자 clean@seoul.co.kr

2019-05-22 3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