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명초 화재 규모 왜 컸나…재활용수거장서 시작

입력 : ㅣ 수정 : 2019-06-27 16: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필로티 구조·잘 타는 외벽에 다량의 연기 발생
27일 오전 서울 은평구 응암동 소재 은명초등학교에서 은명초 재학생들이 지난 26일 발생한 화재로 인해 검게 그을린 학교를 바라보고 있다. 2019.6.27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7일 오전 서울 은평구 응암동 소재 은명초등학교에서 은명초 재학생들이 지난 26일 발생한 화재로 인해 검게 그을린 학교를 바라보고 있다. 2019.6.27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경찰과 소방당국이 지난 26일 오후 화재가 발생한 서울 은평구 은명초등학교에서 화재 원인을 파악하기 위한 합동 감식을 벌였다.

소방당국은 필로티 구조의 건물 형태 잘 타는 알루미늄 패널을 덧댄 외벽 때문에 불이 빠르게 번졌고 많은 연기가 발생했다고 분석했지만 정확한 화재 원인을 찾진 못했다.

은명초는 화재 피해 수습을 위해 오는 28일까지 이틀간 휴업에 들어갔다. 방과후교실과 돌봄교실도 운영하지 않는다.
서울 은평구 은명초 화재 26일 오후 서울 은평구 은명초등학교에서 화재가 발생해 건물이 불타고 있다. 2019.6.26 독자제공·연합뉴스

▲ 서울 은평구 은명초 화재
26일 오후 서울 은평구 은명초등학교에서 화재가 발생해 건물이 불타고 있다. 2019.6.26 독자제공·연합뉴스

소방당국은 전날 오후 4시쯤 학교 건물 1층 주차장의 재활용수거장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추정했다. 불은 학교 건물로 옮겨붙어 삽시간에 1층부터 5층까지 태웠다. 주차장에 있던 차량 19대도 불탔다. 불은 1시간 30분여만에 완전히 꺼졌다. 소방당국은 4억원가량의 재산 피해가 났다고 추정했다.

이 불로 방과 후 학습 중이던 학생과 교사 등 125명이 대피했다. 교육청은 학생과 교사, 병설 유치원 학생·교사 등 158명이 긴급 대피한 것으로 파악했다.
27일 오전 서울 은평구 응암동 소재 은명초등학교 화재현장에서 경찰과 소방당국이 합동 감식을 하고 있다. 2019.6.27.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7일 오전 서울 은평구 응암동 소재 은명초등학교 화재현장에서 경찰과 소방당국이 합동 감식을 하고 있다. 2019.6.27.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소방당국은 “필로티 구조와 알루미늄 패널의 가연성 외벽으로 급격히 연소가 확대됐고, 연기가 많이 났다”고 설명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화재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이날 오전부터 합동 감식을 진행 중이다. 소방당국은 정확한 발화 지점·원인 등을 조사하고 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