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슬림 몸매·볼륨 S라인’ 피트니스모델 이종은

입력 : ㅣ 수정 : 2019-06-27 15: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超슬림’, ‘超볼륨’, ‘超동안’ 피트니스 모델 이종은에게 ‘超’는 일상적인 접두어가 된 지 모래다. 가녀린 용모와 슬림한 몸매, 볼륨감 넘치는 라인을 자랑하는 이종은은 놀랍게도 36살의 나이다. 20대 초반이라고 해도 믿을 앳된 용모의 소유자지만 30을 훌쩍 넘긴지 오래됐다.

모델로서는 크지 않은 168cm의 키를 갖고 있지만 다리길이는 105cm가 넘는 롱다리의 소유자다. 이종은은 체육학과를 전공해 만능 스포츠우먼이다. 골프, 볼링, 수상스키, 스노우스키, 수영 등 못하는 운동이 없다. 골프는 싱글일 정도로 프로급의 실력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피트니스는 늦게 입문했다.

이종은은 지난 2017년부터 피트니스 대회에 출전하며 두각을 나타냈다. 2017년 WBC에서 모델부문 2위에 오른 것을 시작으로 ‘2017 니카코리아’ 디바 비키니 부문 1위와 그랑프리를, ‘2017 니카코리아’ 통합 1위를, ‘2018 호주 아놀드클래식’ 비키니 부문 한국대표를, ‘2018 뷰티니스스타’ 모델 부문 3위를, ‘2018 맥스큐 모델어워즈’ 스포츠모델 부문 2위를, ‘2018 머슬마니아’ 미즈비키니 부문 클래식1위를 차지하는 등 2년 동안 유명대회를 석권했다.

특히 올해는 한 번도 출전한 적이 없는 피트니스스타 대회에 심사위원으로 활약할 예정이다.

사진=스포츠서울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