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미사일 비판 박지원에 “혓바닥 놀려대 구역질”

입력 : ㅣ 수정 : 2019-08-20 01: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朴 “그럴 수 있으려니 하고 웃어 넘긴다”
북측이 박지원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대안정치) 의원이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비판한 데 대해 “설태 낀 혓바닥을 마구 놀려 댔다”고 19일 맹비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혓바닥을 함부로 놀려 대지 말아야 한다’는 제목의 글에서 “마치 자기가 6·15 시대의 상징적인 인물이나 되는 것처럼 주제넘게 자칭하는 박지원이 이번에도 설태 낀 혓바닥을 마구 놀려 대며 구린내를 풍기었다. 구역질이 나도 참을 수 없을 정도”라고 비난했다. 박 의원이 지난 16일 페이스북을 통해 “고 정주영 회장의 고향인 통천에서 북한이 미사일을 2회 발사한 것은 최소한의 금도를 벗어난 것으로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하자 북측이 거친 표현으로 공격한 것이다.

박 의원은 김대중 정부 시절인 2000년 4월 문화관광부 장관이자 밀사로 파견돼 중국 베이징에서 송호경 북한 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과 접촉해 사상 첫 남북 정상회담 개최 합의를 이끌어 냈다. 또 6·15 평양 남북 정상회담 때 수행단으로 방북했다.

북측이 박 의원처럼 북한과 관계가 있는 인사를 비난한 것은 이례적이다. 조중통은 “한 번은 더 참을 것이다. 그러나 다시는 우리와의 관계를 망탕 지껄이지 말아야 한다”고 경고했다.

박 의원은 조중통의 해당 비난 보도 후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그럴 수도 있으려니 하고 웃어 넘긴다”며 “북한이 교류협력을 통해 평화와 경제발전을 하자는 온건파에게 난처한 입장을 만들어 가는 것을 규탄해 왔다. 강경파에게 구실을 주는 북한의 처사는 옳지 않다”고 밝혔다.

서유미 기자 seoym@seoul.co.kr
2019-08-20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