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타파’ 부산 앞바다 통과…밤 11시 울산 최근접

입력 : ㅣ 수정 : 2019-09-22 22: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주 778㎜ ‘물 폭탄’…여수 시속 152㎞ 강풍
강풍에 도로 덮친 정원수 제17호 태풍 ‘타파’가 북상 중인 22일 오후 부산 사상구 주례동 한 중학교 정원수인 소나무가 쓰러져 인근 도로 1개 차선을 막고 있다. 2019.9.22 부산경찰청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강풍에 도로 덮친 정원수
제17호 태풍 ‘타파’가 북상 중인 22일 오후 부산 사상구 주례동 한 중학교 정원수인 소나무가 쓰러져 인근 도로 1개 차선을 막고 있다. 2019.9.22
부산경찰청 제공

폭우와 강풍을 동반한 제17호 태풍 ‘타파’가 일요일인 22일 밤 부산 앞바다를 지나 동해로 빠져나가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타파’는 이날 오후 10시 현재 부산 남동쪽 약 95㎞ 바다를 지나 시속 57㎞로 북동진하고 있다. 오후 10시가 태풍 중심이 부산에 가장 가까운 시점이었다.

태풍 중심은 오후 11시 울산에 제일 근접할 것으로 보인다. 울산에서부터 거리는 110㎞다.

이날 저녁까지 강한 중형급이던 ‘타파’는 현재 중간 강도의 소형급으로 세력이 약해지고 크기는 작아졌다.

중심기압은 980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29m(시속 104㎞)다. 초속 15m 이상 강풍이 부는 반경은 290㎞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태풍이 대한해협에 진입한 뒤 대마도 지면과 마찰 등으로 약해졌다”며 “앞으로 태풍 특보는 점차 강풍 특보 등으로 변경될 것”이라고 말했다.

태풍은 23일 오전 3시께 독도 남남서쪽 약 130㎞ 바다를 지나 독도 동쪽 해상을 거쳐 오전 9시께 독도 동북동쪽 약 270㎞ 바다에 있을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제주도와 남부지방은 21∼22일 이틀간 기록적인 호우와 강풍에 시달렸다.

전날부터 이날 오후 10시까지 강수량은 제주 어리목 778.5㎜, 울산 매곡 324.0㎜, 전남 광양 백운산 238.0㎜ 등을 기록했다.

이날 최대 순간 풍속은 전남 여수 초속 42.2m(시속 151.9㎞), 제주 서귀포 지귀도 초속 40.6m(시속 146.2㎞), 울산 울기 초속 35.7m(시속 128.5㎜) 등을 기록했다.

윤 통보관은 “경상도 동해안을 중심으로 내일(23) 새벽까지 시간당 20∼30㎜ 내외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며 “피해가 없도록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