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화성연쇄살인 추가 자료 분석”…미제사건전담팀 지원

입력 : ㅣ 수정 : 2019-09-23 15: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화성 연쇄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이모(56)씨가 1994년 처제 성폭행·살인사건으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모습. KBS 자료화면 캡처

▲ 화성 연쇄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이모(56)씨가 1994년 처제 성폭행·살인사건으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모습. KBS 자료화면 캡처

경찰이 화성연쇄살인사건 유력한 용의자 이모씨(56)씨의 행적 등 추가 증거자료 분석에 주력하고 있다.

경찰청 관계자는 23일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기본적으로 화성 사건은 DNA 일치 판정이 나왔지만, 실제 피의자가 맞느냐 이 부분에 제일 초점을 맞춰서 확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과거 서류를 다 가지고 와서 분석해서 DNA 이외에 행적이라든지 관련 증거를 수집하는 데 초점을 두고 있다”며 “특정 작업이 굉장히 어려운 작업이고 교도소 가서 면담도 해야 하고 상당히 시간이 걸린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지난주에 용의자를 면접했고, 이번 주도 (방문조사를) 계획하고 있다”며 “추가로 DNA 검사 의뢰한 부분은 신속히 해 달라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독촉했다. 결과에 따라서 (조사) 방향이 달라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민갑룡 경찰청장은 미제사건 전담팀 지원의 필요성도 언급했다. 민 청장은 “미제사건 전담팀 사기진작과 역량을 보강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해 달라고 지시를 내렸다”며 “화성 연쇄살인 사건 용의자를 과학적으로 찾은 방법이 알려지면서 미제 사건 유가족이 기대와 희망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민 청장은 지난 20일 대구 개구리 소년 실종사건 현장을 찾아 추모식에 참석하기도 했다. 그는 “지난 4월에 해당 유족과 간담회를 열었고 실종 사건에 대해 (경찰이) 수사하겠다고 전했다”면서 “대구청 미제사건팀에서 나름대로 들리는 제보 등을 확인하는 과정”이라고 덧붙였다.

공소시효가 지난 시점에서 피의사실을 밝힐 경우 부작용이 따를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경찰 단계에서 수사의 주목적은 실체적 진실 발견”이라며 “범죄 혐의가 있는 때는 그것을 증거 수집해서 범인을 발견해야 하는 것이고. 처벌은 다음 문제”라고 민 청장은 강조했다.

현재 부산교도소에 수감돼 있는 이씨는 수사에 협조적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피의자로 특정된 지난주 두 차례에 걸쳐 이씨를 수사한 바 있다. 다만 혐의에 대해서는 전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이씨가 진술을 거부한 적은 없다”고 전했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