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외서 마스크 착용 꼭 필요하진 않다”

입력 : ㅣ 수정 : 2020-02-18 06: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부, 소독·마스크 바른 사용법 안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이 우려되는 가운데 29일 오전 서울 지하철 5호선 광화문역에서 시민들 마스크를 쓰고 걸어가고 있다. 2020.1.29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이 우려되는 가운데 29일 오전 서울 지하철 5호선 광화문역에서 시민들 마스크를 쓰고 걸어가고 있다. 2020.1.29
연합뉴스

길거리나 지하철을 가리지 않고 마스크를 쓰고 다니는 사람들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이후 가장 많이 바뀐 풍경으로 꼽힌다. 급증한 마스크 수요를 틈타 마스크를 매점매석하거나 비싼 값에 팔기 위해 해외로 반출하려다 걸리는 사례도 이어지고 있다. 하지만 과도한 불안과 걱정으로 외식 등 일상적인 활동을 꺼리면서 소상공인과 기업의 기업활동까지 위축되고, 마스크 수급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까지 나온다. 정부는 마스크 사용 관련 대국민 지침을 개정하는 작업에 착수했다.

17일 중앙방역대책본부 등에 따르면 새로운 지침에는 “혼잡하지 않은 야외나 개별공간에서는 마스크 착용이 꼭 필요하진 않다”, “기존의 사업장 대응지침에 과도한 방역조치로 기업활동이 위축되지 않도록 해 달라”고 권고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아울러 “확진환자가 방문한 장소나 사용 기구 등은 소독 후 2일 이후부터 사용이 가능하다”는 안내도 들어갈 예정이다.

감염병 전문가들은 마스크를 쓰는 것이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좋은 방법이지만 굳이 길거리에서는 쓰지 않아도 된다고 지적한다. 정기석 한림대 호흡기·알레르기내과 교수는 “외부 공기가 차단된 극장에 있거나 의료기관에선 마스크가 필요하지만 그냥 길거리를 걸어다닐 때는 마스크가 (감염병 예방에) 큰 변수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하지만 정부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마스크 착용의 중요성에 대한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선별진료소를 방문할 경우에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가급적 자차를 이용해 달라”면서 “국민들께서도 손 씻기, 기침예절 준수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감염병 예방수칙”이라고 강조했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2020-02-18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