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유력 인사들 탐내던 서울대동창회장, ‘조국 딸 논란’ 후… 후보 겨우 두 명?

입력 : ㅣ 수정 : 2020-02-18 06: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대학교. 서울신문 DB

▲ 서울대학교. 서울신문 DB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에게 장학금을 준 일로 곤욕을 치른 서울대 총동창회가 새 회장 선임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총동창회장은 명망을 쌓을 수 있는 명예직으로 유력 인사들이 탐내는 자리지만 서울대 총동창회는 장학금 지급 공정성 논란으로 지난해 압수수색까지 받으면서 회장직의 인기가 시들해졌다는 말이 나온다.

●지원 1명·추천 1명… 그나마 자격 논란

17일 서울대 등에 따르면 이 학교 총동창회장은 앞서 지난 13일 28대 총동창회장 후보 접수를 마감했다. 지원자는 1명이었고 또 다른 1명이 후보로 추천받았다. 앞서 27대 회장 선발에 신수정 현 회장을 포함한 4명의 후보가 지원한 것에 비하면 경쟁이 눈에 띄게 줄었다. 그마저도 후보로 추천된 1명은 제출 서류가 부실해 후보 자격을 줘야 하는지 회장추대위원회가 별도로 검토해야 하는 상황이다. 서울대 총동창회는 26대까지 후보자 1명을 추대해 회장을 뽑다가 27대부터 공식기구인 회장추대위원회를 구성하고 후보자를 공모했다.

서울대 총동창회 산하 관악회는 조 전 장관의 딸이 2014년 서울대 환경대학원에 재학할 당시 2학기에 걸쳐 장학금을 지급해 공정성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관악회 등은 지난해 8월 압수수색을 받았지만 결국 지도교수 등 추천자가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이 사건 이후 기부를 중단하겠다는 항의 전화가 총동창회에 빗발쳤다.

●21일 후보 추대… 정기총회서 회장 선임

서울대 총동창회는 오는 21일 열리는 회장추대위원회에서 회장 후보자를 추대하고 정기총회에서 차기 회장을 선임할 방침이다.

총동창회장이 되려면 거액을 기부해야 한다는 일종의 불문율에도 회장 자리는 고령화 시대에 명예직으로 인기를 끌었다. 다양한 분야의 동문 명사들과 인맥을 쌓을 수 있다는 점도 매력으로 꼽힌다. 이 때문에 신 회장은 선임 당시 서울대 발전기금 등을 낸 적이 없다는 이유로 반대에 부딪히기도 했다. 다른 후보자들은 70억~80억원을 서울대 발전기금이나 총동창회 등에 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2008년부터 12년째 연세대 총동문회장을 맡고 있는 박삼구 전 금호그룹 회장도 ‘금호아트홀 연세’의 총건립예산 150억원 가운데 100억원을 기부했다. 2018년 선임된 윤용택 성균관대 총동창회장도 그해 ‘윤용택 장학기금’ 5억원 등 10억원을 학교에 전달했다. 김영찬 홍익대 총동창회장도 2014년 10억원을 기부했고, 김중태 중앙대 총동창회장은 2017년 선임을 앞두고 발전기금 2억원을 기부했다.

김주연 기자 justina@seoul.co.kr
2020-02-18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