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대구 보건소 팀장 확진 판정…신천지로 확인

입력 : ㅣ 수정 : 2020-02-24 13: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 브리핑하는 권영진 대구시장 권영진 대구시장이 20일 오전 대구시 중구 시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2.20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코로나19 브리핑하는 권영진 대구시장
권영진 대구시장이 20일 오전 대구시 중구 시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2.20
연합뉴스

대구 서구보건소에서 감염예방 업무를 총괄하는 감염예방의약팀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공무원은 신천지 신도로 확인됐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24일 “코로나19 확진환자가 전날 오전 9시 대비 155명이 증가해 총 457명의 확진환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추가 확진자는 대부분 신천지 대구교회와 연관돼 있다. 23일 오전 9시 현재 대구지역 확진자 292명 중 신천지 대구교회 관련자는 248명으로 85%를 차지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권 시장은 “대구 서구보건소 감염예방의학팀장이 23일 확진판정을 받았고 신천지 교인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그는 서구 전체 코로나19 감염 예방 업무를 총괄하는 역할을 하고 있었고, 확진 판정 이후 자신이 신천지 교인임을 뒤늦게 밝혔다. 이 보건소에 근무중인 직원 50명이 자가격리 조치됐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