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멀어보였던 리빌딩과 성장… ‘그것이 실제로 일어나고 있습니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1-22 09:22 배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최태웅 감독. KOVO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최태웅 감독. KOVO 제공

2021년 벌써 4승 1패.

현대캐피탈의 최근 상승세가 무섭다. 무모해 보이기까지 했던 리빌딩이 빠르게 성과가 나타나는 분위기다. 이대로라면 현대캐피탈은 후반기 리그 판도를 바꿀 가장 강력한 다크호스가 될 전망이다.

현대캐피탈은 지난 20일 우리카드전에서 2세트를 먼저 내주고 3세트를 내리 따내며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다. 최태웅 감독의 말대로 “이제 심은 나무”들이 “벌써 왕관을 쓴 것”처럼 착각할 때 다 자란 두 그루의 나무 문성민과 여오현이 활약하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이번 달 치른 경기에서 현대캐피탈은 대한항공, 한국전력에 이어 우리카드까지 상위팀을 잡아내면서 만만치 않은 전력을 과시했다. 최 감독이 심판 판정에 항의해 “으아!” 소리를 지른 OK금융그룹전도 5세트까지 간 끝에 아쉽게 졌다. 현대캐피탈과 마찬가지로 리빌딩 모드인 삼성화재를 상대로는 3-0 셧아웃 승리를 따냈다.

현대캐피탈은 지난 시즌에도 지금처럼 깜짝 반등을 보여준 적이 있다. 다우디 오켈로의 합류 직후였다. 다우디의 합류 전 4승 6패로 5위에 머물던 현대캐피탈은 다우디의 합류 후 상승세를 타며 3위로 시즌을 마쳤다.
현대캐피탈을 바꾸는 마법의 작전타임. KOVO 제공

▲ 현대캐피탈을 바꾸는 마법의 작전타임. KOVO 제공

지난 시즌과 이번 시즌의 다른 점이 있다면 다우디 1명에 의해서가 아니라 팀원 전체에 의해 반등을 시작했다는 점이다.

현대캐피탈은 이번 시즌 신영석, 황동일, 이승원 등 팀을 대표하는 선수들을 떠나보내며 혹독한 리빌딩을 단행했다. 허수봉이 제대했고 ‘드래프트 1순위’인 김명관이 합류했지만 팀은 바닥에 머물렀다. 걸핏하면 0-3 또는 1-3으로 패하는 경기가 반복됐다. 6연패만 두 차례 있었다.

왕관을 자주 써본 현대캐피탈답지 않은 성적에 팬들의 반발도 심했다. 스포츠계로 넓혀봐도 리빌딩을 이렇게 급진적으로 하는 사례도 없었을 뿐더러 성과를 내기까지 오랜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전망됐기 때문이다. 성공이 보장되지 않는다는 불확실성도 있었다.

그러나 예상보다 빠르게 나무가 자랐다. “너희들도 모르게 지금 정말 많이 성장했어”라는 최 감독의 명언은 괜히 나온 말이 아니었다. 최 감독은 지난 20일 “김명관이 확실히 성장한 모습이 보인다”며 리빌딩의 핵심인 주전 세터의 성장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기도 했다.

최 감독이 왕관을 쓰지 않은 선수들에게 긴장감을 불어넣어 줬지만 승리만큼 선수들이 확실하게 자신들의 성장세를 느낄 수 있는 경험은 없다. 왕관을 써본 롤모델 문성민과 여오현이 버티는 것도 큰 힘이다. 현대캐피탈이 남은 시즌 더 무서운 속도로 성장한다면 리빌딩의 효과는 먼 미래가 아닌 당장 이번 시즌부터 나타날 수 있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